아시아나항공, 작년 영업손실 703억원...화물로 '버텼다'
아시아나항공, 작년 영업손실 703억원...화물로 '버텼다'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2.1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별도 기준으로 작년 매출액 3조5599억원, 영업손실 703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은 전년 대비 39.9% 줄었으나, 영업손실은 전년대비 대폭 감소해 여객 수요가 사상 최대로 감소한 위기 상황에서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4분기에는 매출액 8808억, 영업이익 170억을 기록하며 3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특히 화물 부문의 성과가 두드러지며 여객 수요 부진을 만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여파로 전세계 화물 공급 부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화물 수송을 적극 확대, 전년대비 화물 매출이 64% 증가했다. 

특히 지역별 화물 운송 분석을 통해 미주, 유럽, 동남아 지역으로 ▲IT ▲의약품 ▲개인보호장비 등을 적극 운송, 매출액 2조1432억원을 기록하며 화물 부문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또한 동북아 중심의 지리적 이점을 적극 활용, 중국·동남아 출발 항공편과 미주·유럽 도착 항공편 운항에 주력했다. 

중국과 동남아 지역에서 생산한 마스크, 개인보호장비 등을 미주와 유럽으로 적극 운송하고, 비대면 문화 확산에 따른 전자상거래 시장 급성장에 힘입어 IT·전자기기 부품 등의 물량 확보에도 힘썼다. 

화물 수요가 높은 미주 노선에는 부정기편을 추가로 투입해 전년대비 미주 노선 매출이 86% 늘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1분기 실적이 잠시 주춤했으나 위기 극복을 위해 자구노력에 적극 동참한 직원들 덕분에 3분기 연속 흑자를 이뤄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백신 접종이 본격화 되며 국가별 입국 제한 완화에 따른 여객 수요가 회복되어 흑자를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