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코로나 위기와 중국 디디추싱, 언택트 공유시장 공략
[공유경제] 코로나 위기와 중국 디디추싱, 언택트 공유시장 공략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16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pandaily
출처: pandaily

코로나가 덮친 경제위기 속에서 기업들이 경영 회복모색에 한창이다. 환경변화로 인한 불가항적인 변수가 기업경영의 고려요인으로 나타나면서 유동적인 경영자세가 필요하다. 신산업계 모빌리티 시장에서 각광을 받던 공유차량업계는 올해는 바이러스 시대를 겨냥한 경영으로 다시 소비자들의 선택을 이끌어간다는 전략이다. 

■디디추싱, 언택트 공유시장 공략

중국 공유차량 기업 디디추싱이 작년 코로나 여파로 인한 하락세를 딛고 다시 회복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구축해온 자율주행 역량을 이어가면서도 언택트 흐름에 맞춘 소비자 맞춤 서비스를 꾀하고 있다.

지난 12일 CNBC 등 외신들은 중국 공유차량 기업 디디추싱이 자율주행 플랫폼에 투자를 이어간다고 전했다. 코로나 여파로 지난해 디디추싱 매출은 하락세를 보였지만 언택트 공유차량 환경조성을 기반한 자율주행 사업이 다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른 모빌리티 사업들이 코로나 여파로 자율주행사업을 접는 경우가 빈번했으나 디디추싱은 자사 핵심사업인만큼 신중하게 확장해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무인’ 자율주행사업이 유망한 만큼  바이러스시대를 대비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디디추싱 측은 “디디추싱이 작년 하락세를 보였던 점은 운전자와 승객의 접촉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간 무인 자율주행시장에 대한 진척이 다소 미미했지만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로봇 및 인공지능 주행 사업은 필수적이고 유망하다”고 전했다.

디디추싱 외에도 중국 내 다른 택시기업들도 무인 공유차량에 관심을 가지며 관련 기술투자에 주력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신산업 모빌리티 기술시장 촉진요소로 작동하면서 또 한번의 산업 과도기 기로에 서있다.

 

출처: medium
출처: medium

 

■공유산업시대 서비스의 변화...위생은 필수요소 

공유산업시대에 서비스 측면의 변화도 상당하다. 단순 기술 측면의 편리함이 아니라, 1인 생활권의 세밀한 서비스가 소비자들의 선택사항이 되고있다.

공유차량 시장에서는 무인주행과 더불어 한정된 공간의 위생관리에 중점을 두고있다. 접촉은 이루어지지않는 공간이지만 다수가 반복적으로 이용하는 공간인만큼 소독과정이 필수다.

디디추싱은 하루에 정기적으로 소독과정을 거쳐 소비자들의 우려를 최소화 하고있다. 공유시대와 언택트시대라는 다소 아이러니함 속에서 위생관리는 필수요소로 자리잡고있다.

언택트를 중심으로 한 공유사업이 코로나 여파를 상쇄하며 모빌리티 산업이 걸어가야 할 방향제시책도 되고있다. 단순기술개발이 아닌 환경과 시대의 흐름, 그리고 소비자들이 원하는 니즈에 대한 면밀한 파악이 더욱 능동적인 기업 성장으로 이끌 전망이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