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우버, 항공택시사업 매각...왜?
[공유경제] 우버, 항공택시사업 매각...왜?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16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nation thailand
출처: nation thailand

업계 간의 경영영역 확장이 활발해지면서 인수 및 매각도 빈번하다. 기존의 굳혀진 경영영역이 아닌 새로운 시장으로의 경쟁력 제고가 기업의 역량발굴의 기회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업계 상위권을 다투던 기업들이 스타트업에 인수되기도 하면서 산업 전반의 확장과 빈번한 변화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항공비행 업계, 우버 택시사업 인수

우버가 항공 택시 모빌리티 사업 부문을 타사에 넘기며 다른 강점경영에 집중할 계획이다. 항공 택시 부문에 비교적 약세를 보이는데다 코로나 영향까지 겹치면서 경영부담을 줄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8일 엔가젯 등 외신들은 우버가 다른 항공기업에 자사의 항공택시 부문을 매각했다고 전했다. 기존에 차량호출 사업으로 신산업 모빌리티계를 선도하던 우버가 코로나로 경영 직격탄을 맞으면서 핵심경영으로 돌입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년 간 유럽 및 미국 지역의 사회봉쇄 여파로 적자난을 겪은 우버는 당장의 수익개선에 영향을 미치지못하는 경영부문에 대해 과감한 매각을 결정하고 있다. 앞서 자율주행 부문도 매각을 결정한데 이어 항공택시 부문까지 매각하면서 올해는 경영회복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산업 속 모빌리티 기술의 변화를 견인하던 우버가 코로나 여파로 잠시 경영속도를 줄이며 업계 방향에 대해 고심할 시간이 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타 업계도 미래 모빌리티에 경쟁에 나서면서 우버만이 가진 경쟁력으로 신산업 시대 속 설 자리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

우버 측은 “항공 모빌리티에 몇 년간 주력해왔지만 기술력과 지원비용 등 많은 걸림돌이 존재해왔다”면서 “타 항공업계에 우버 항공택시부문을 매각했지만 다시 협력할 수 있는 날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geekwire
출처: geekwire

■약세 경영 매각.. 공유통한 효율성에 초점

우버의 항공택시 매각은 다른 사업으로의 집중을 뜻하기도 한다. 코로나 시대 흐름에 따라 기존 사업 장점을 극대화하되 핵심사업에 능동적으로 주력하는 것이 핵심이다.

코로나로 배달 플랫폼이 확장, 인기를 끌면서 우버도 배달경영에 사업 초점을 옮겨가고있다. 공유차량에서의 적자가 배달사업으로 회복세를 보이며 관련 플랫폼 인수도 이어갔다.

우버는 음식 뿐만 아닌 주류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배달플랫폼을 인수 결정하며 코로나 흐름을 의식한 투자행보를 보여가고 있다. 한 곳에 집중적인 투자보다는 시대 트렌드에 맞는 부분적인 투자를 통한 이익이 경영안정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우버의 기존 핵심사업인 호출차량에 대한 재개 전망은 아직 불투명하다. 하지만 코로나 시대에 맞춘 모빌리티 사업 구상도 활발할 가운데 소비자들의 수요행진이 이어질지 기대되고 있다. 우버 측은 “아직은 소극적 경영투자에 집중하고 있지만 코로나에 맞춘 모빌리티 환경도 조성될 것”이라며 “그에 따른 우버의 경영 재개도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