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진단] 뉴욕증권거래소 상장하는 쿠팡...기업가치 50조원?
[이슈진단] 뉴욕증권거래소 상장하는 쿠팡...기업가치 50조원?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1.02.14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이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공식화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쿠팡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클래스A 보통주 상장을 위해 양식에 따라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기업공개(IPO) 신청 사실을 밝혔다.

쿠팡 보통주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CPNG’ 종목코드로 상장된다. 상장 대상 보통주 수량 및 공모가 범위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 

■ 뉴욕증권거래소 택한 이유는?

쿠팡은 당초 나스닥에 상장할 것으로 알려졌었지만,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택했다.  쿠팡은 뉴욕증권거래소에 먼저 상장한 후 추후 나스닥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그간 쿠팡의 나스닥 상장을 당연하게 생각했었다. 나스닥의 경우 당장의 실적 보단 기업의 미래 가치에 더 중점을 둔다. 또한 하이테크 기업에 상대적으로 개방적인 분위기라 적자가 지속 중인 쿠팡에 적합한 시장으로 평가받아 왔다.

뉴욕증권거래소는 세계 최대 규모에 거래소에 상장폐지 권한도 갖고 있다. 권위가 있는 만큼 상장요건도 까다롭다. 적자를 지속한 쿠팡에게는 까다로운 상장요건이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쿠팡이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것은 재무구조 개선에 자신감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쿠팡의 지난해 영업실적은 전년 대비 1284억 감소한 584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줄고 매출은 13조원을 기록해 전년 매출액 7조1530억원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한 대규모 투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점도 뉴욕증권거래소를 택한 이유로 꼽힌다. 그간 쿠팡은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 등으로부터 약 3조76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지만, 2018년 이후 추가 투자가 없는 상황이다. 쿠팡이 뉴욕 증시에 상장하면 대규모 사업 자금 확보로 신규 사업 투에도 속도가 붙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되면 김범석 쿠팡 의장은 차등의결권을 보유하게 된다. 상장 후 김범석 쿠팡 의장은 클래스B 보통주를 모두 보유하게 되는데, 이는 클래스A 보통주에 비해 주당 29배의 의결권을 가져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클래스B 보통주는 투자자들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한데, 손정의 회장을 비롯해 그동안 쿠팡에 투자한 투자자들이 김범석 의장에게 힘을 실어준 것으로 파악된다. 김범석 의장의 영향력이 막강해지면서 쿠팡이 기존에 해오던 공격적 투자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 기업가치 최대 50조원 예측도...고객 지배력 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들은 쿠팡의 기업가치가 5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블룸버그통신이 과거 보도에서 언급한 33조2000억원의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는 규모다. 

쿠팡의 기업가치는 소비자 지배력에서 나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3개월간 쿠팡에서 한 가지 이상의 제품을 산 이는 1485만명에 달한다. 2018년과 비교하면 2년 새 62% 가까이 고객이 증가했다.

또한 한번 쿠팡을 사용한 고객은 계속해서 쿠팡을 이용한다. 2016년 쿠팡에서 100만원을 썼던 이는 지난해 359만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이 로켓배송과 다양한 할인 혜택으로 한 번 이용한 고객을 계속해서 쿠팡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유도한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이는 쿠팡의 공격적 투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