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소프트뱅크, 코로나 의식한 경영 투자
[공유경제] 소프트뱅크, 코로나 의식한 경영 투자
  • 이규석
  • 승인 2021.02.0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the star
출처: the star

소프트뱅크가 심각한 경영난 이후 조심스러운 부분적 투자를 통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한 곳에 집중된 투자보다는 얕고 넓은 투자를 통해 신산업계 투자가치 변동 위험을 최소화할 전략으로 풀이된다. 코로나라는 변수 속에서 공유산업 속 유망플랫폼에 대한 조심스런 투자가 계속되고있다.

홈 피트니스 차원 스타트업 투자

소프트뱅크가 올해 상반기에 공유 플랫폼에 대한 투자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여파로 투자흐름의 맥이 더디지만 블루오션 전략을 통한 회복세를 이어갈 의지로 보인다.

지난 20일 블룸버그 등 외신들은 소프트뱅크가 중국 홈 피트니스 플랫폼에 대한 투자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투자금액은 약 3억 달러로 알려졌다.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공유산업이 새로운 산업계 핵심 키워드로 작용하면서도 다소 조심스러운 투자가 요구되고있다. 공유차량업계가 급락하는 반면 공유오피스 산업이 떠오르면서 투자업계의 정밀한 투자 진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공유오피스 내 기능측면이 주요 경쟁력으로 작용하면서 세밀한 플랫폼에 대한 투자흐름이 강세다. 한정된 공간 내에서 업무와 학업, 피트니스 등 여러 기능이 복잡된 공간이 곧 소비자 만족도로 직결된다.

이러한 측면에서 이번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중국 피트니스 업체는 피트니스 전문가들로 이루어져 전문성을 더하고 있다. 피트니스 앱 킵은 “제한된 공간에 있어야하는 시대에 공유오피스 내 효율적인 피트니스 기능은 소비자들의 선호도를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business standard
출처: business standard

점진적 흑자 경영.. 경영회복세 이어질까

공유업계 투자실패로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던 소프트뱅크는 다시 공유산업을 통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년 사이에 적자를 흑자로 돌려놓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완전한 경영 안정세에 들지 주목되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최대 적자를 낸 이후 약 반년만인 작년 하반기에 비전펀드를 통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투자를 이어가되 신산업 속 지속가능성 있는 플랫폼을 심도있게 고려하는 것이 핵심이다.

코로나 장기화는 오히려 소프트뱅크의 전환기로 삼을 수 있다는게 투자계의 목소리다.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배달 스타트업들에 대한 투자가 소프트뱅크의 회복세를 견인했다. 공유오피스가 가진 다양한 기능 측면을 비롯해 기존 인공지능 등 신기술과의 시너지도 투자 블루오션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손정의 회장은 “인공지능은 미래산업에 필수요소인만큼 굵직한 기업들의 투자행보를 고려해야한다”면서도 “스타트업 투자에 대한 면밀한 지속가능성 타진을 통해 리스크를 최소화해야한다”고 전했다.

소프트뱅크가 작년 경영슬럼프 회복의 원년으로 삼았다면 올해는 더욱 유동적인 투자를 선도해나갈지 귀추가 주목되고있다.

 

[문경아 기자 mka927@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