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손정의 회장, 투자부문에만 집중.. 공유업계 투자 변화있을까
[공유경제] 손정의 회장, 투자부문에만 집중.. 공유업계 투자 변화있을까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2.0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the conversation
출처: the conversation

공유산업이 확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굵직한 투자기업들의 행보도 이목이 쏠린다. 대부분의 공유업계 속 스타트업의 존재감이 적잖은만큼 기존 기업들의 투자가치도 상당한 경영성과 요소로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투자의 귀재 손정의 회장이 CEO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소프트뱅크의 투자 행보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손정의 회장, CEO 물러나.. 투자담당 계속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이 CEO직에서 물러난 가운데 기존 투자변화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심각한 경영하락 후 조심스런 투자를 통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던 가운데 세대교체가 경영 새바람을 불어넣을지 기대를 모으고있다.

지난 26일 블룸버그 등 외신들은 손정의 회장이 CEO 자리에서 물러나지만 투자경영에는 그대로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두머리 교체를 통한 경영 전반의 변화를 꾀하지만 손정의 회장의 투자역량은 부분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손정의 회장은 그간 쌓아온 투자 경험을 바탕으로 신산업 변화 속 유동적인 투자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소프트뱅크에 대한 전반적 지휘역할을 뒤로하고 더욱 전문적인 투자부문에 기여하는만큼 전체 경영성장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앞서 손 회장은 신산업 투자에 있어 신기술에 대한 투자를 강조해온만큼 그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공지능 등 신산업계 핵심 기술의 파급력이 상당한만큼 관련 투자가 주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zdnet
출처: zdnet

■그랩, 위워크 등 투자지원 계속되나

소프트뱅크가 신기술 업계 투자증가와 더불어 떠오르는 공유산업에 대한 투자처도 유지를 고수할지 주목된다. 지금까지 소프트뱅크의 공유업계에 대한 투자 성적표는 성공 반, 실패 반으로 현재의 투자결정에 적잖은 위험도 뒤따른다.

위워크로 인한 막대한 경영손실, 그리고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공유차량 이용 저조로 앞으로의 투자전망이 불확실하다. 반면 일부 공유배달서비스 및 공유오피스 사업이 오름세를 보이며 공유산업 변화가 시장투자의 판가름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손 회장은 “공유산업계에 대한 불확실한 투자가 경영하락을 불렀었다”며 “스타트업들에 대한 투자확대를 줄여가되 장기적인 업계 전망치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기존 공유시장 속에서도 비대면 기능의 공유산업이 오름세인만큼 정확한 시장전망 타진이 뒤따라야한다.

소프트뱅크 측은 “기존부터 손 회장이 주력하던 통신기술산업 투자가 그대로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신산업 전반에 대한 효율적인 선별투자가 관건”이라고 전했다. 투자계 대모로 불리는 소프트뱅크의 투자영향세가 곧 신산업 스타트업들의 성장과 직결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투자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즈트리뷴=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