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수소폭발 방지장치 결함 의혹보도' 사실과 달라"
한수원, "'원전 수소폭발 방지장치 결함 의혹보도' 사실과 달라"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2.0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ㅣ 한국수력원자력
ㅣ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지난 1일 KBS의 '원전 수소폭발 방지 장치 결함 의혹' 단독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냈다.

한수원은 2일 설명자료를 통해 "후쿠시마 후속조치의 하나로 규제기관의 인허가 성능시험 및 입증(2011년 6월~2013년 8월)을 완료하고 2015년 3월까지 국내 모든 원전에 수소제거장치(PAR)를 설치했다. 또 계획예방정비기간에 시험을 통해 지속적으로 그 건전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보도에 언급된 실험은 수소제거장치의 성능 확인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구매규격요건을 넘어서는 가혹한 조건에서 격납건물 내 수소에 의한 안전성을 검토하고자 한수원이 자체적으로 수행한 심층연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수원은 실험 전반에 대해 보고서에 결과를 기술했고, 의도적인 은폐나 누락은 없었다"며, "또한 연구용으로 수행한 실험이므로 이를 규제기관에 보고할 의무는 없으며, 이미 설치된 수소제거장치를 교체하거나 수리, 개선 등의 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