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오피스, 언택트흐름 수혜기대...상반기 전망 밝다
공유오피스, 언택트흐름 수혜기대...상반기 전망 밝다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1.3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pinterest
출처: pinterest

언택트 시대 1인공간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관련주 전망도 긍정적이다. 경제하락 속에서 소비가 둔화하고 부동산 시장 또한 얼어붙으면서 임대차 간의 유연성이 핵심 돌파구로 작용하고 있다. 비대면 시대 속 공유오피스 사업이 독주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전망도 긍정적이다.

■ 올 상반기 공유오피스 오름세 전망

단순한 사무실 임대 개념을 넘어 오피스 공간이 주는 기능의 다양성이 주목받고 있다. 부동산 시장 임대차 간의 부담을 상쇄하면서도 비대면 공간 속 개인 고객들의 요구충족을 이어가기위한 시너지 방안 창출이 한창이다.

지난 16일 CNBC 등 외신들은 공유오피스 시장에 도전하는 스타트업들도 다양해지면서 동일업종 간의 시너지 경쟁이 활발하다고 전했다. 또한 관련주들도 상승세를 보이며 대중들에게 공간이 주는 기능과 수요가 더욱 촉진되고있다.

기존 부동산 개념을 뒤바꾸고있는 공유오피스는 신개념 임대차 간 유연성이 강조되고있다. 임대자 주도의 상하개념이 흐릿해지고 세밀한 공간 서비스와 기능이 수요선택의 핵심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단순 공간대여가 아닌 업무와 학업 등 다양한 소비자들의 공간기능이 요구되는 시대인만큼 복합적 기능의 부동산 시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관계자는 “코로나 시대가 장기화 되면서 공유오피스 시장은 복합적 기능 제공에 주력하고 있는 추세”라며 “비대면 시대인만큼 공간에 대한 요구사항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여러가지 공간구상과 기능향상에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wfdd
출처: wfdd

■ 공유오피스 스타트업들 코로나 장기화 속 성장세

공유오피스 원조격인 위워크가 최근 진출하고있는 스타트업에 상위자리를 내주며 동종업계 간의 경영시너지에도 기대가 쏠리고있다. 국내 패스트파이브가 위워크를 앞선 작년에 이어 타 공유오피스 기업들의 가파른 성장세도 주목할만하다.

이미 국내에서도 다양한 공유오피스 스타트업들이 등장하면서 지역별 공유오피스 안정화를 꾀하고 있다. 다소 수도권에 집중됐던 기존 공유오피스가 스타트업들의 분산으로 지방지역을 통해 단계적 사업 안정화를 구축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시대 기존 부동산 시장이 난항을 겪으면서 지방 부동산 시장에도 공유오피스가 새로운 대안책으로 떠오르고 있다. 공유오피스 스타트업들은 “공유오피스 스타트업들이 다양한만큼 사업 구상면에서 협력하고 있다”며 “가맹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도 진입장벽이 비교적 어렵지않은만큼 사업 안정화도 기대해볼 수 있다”고 전했다.

공간이 주는 효과가 적지않은만큼 바이러스 시대에 따라 대응하는 산업계의 다양성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기존 산업의 단일개념을 벗어나 사업과 사업이 뭉쳐져 새로운 방식의 복합적 산업이 등장하고 있는만큼 변화 속 유연성에 대한 고려가 필수적이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