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 고소...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성추행 피해 주장 여성 고소...왜?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1.01.2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서울의소리
출처=서울의소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을 고소해 눈길이 쏠리고있다.

앞서 뉴스프리존은 자사 기자가 국민의힘 당사 엘리베이터에서 주 원내대표에게 질문하려다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하며 정치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대리하는 유정화 변호사는 28일 "이 사건의 본질은 ‘성추행 사건’이 아니라 <서울의 소리> <뉴스프리존> 측의 악의적인 ‘성추행 조작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유 변호사는 "우리는 국민일보 기사 <‘곰탕집 성추행’과 나란히 올라온 주호영 엘베 CCTV>와 머니투데이 기사 <주호영 CCTV 영상 반응도 극과극 ... "기자가 잘못" vs "명백한 성추행">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에 나섰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주장이 허위사실이라는 것은 이미 공개된 동영상을 통해서 충분히 알 수 있다. CCTV 영상 어디에 주대표가 여기자의 코트 안으로 손을 넣어 가슴을 움켜쥐는 장면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서울의소리> <뉴스프리존>은 1보부터 허위·거짓사실을 유포했다. 명백한 ‘성추행 조작 사건’을 ‘성추행 사건’이라는 애매모호한 표현으로 얼버무리는 것은 허위사실을 전파하고, 주호영 원내대표의 명예를 훼손하는 2차 3차 가해행위"라며 "공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범위를 넘어선 개인의 인격권 침해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허위사실을 보도한 기사를 함부로 인용하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은 언론인들 스스로 잘 알고 있다. 개인의 인격을 침해하는 ‘성추행 조작사건’을 흥밋거리로 삼으려는 보도에 대해서는 합당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했다.

그는 "허위 사실 유포에 가담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과 이경 홍보소통위원장, 진혜원 검사도 함께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용민 의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주호영 대표의 여기자 성추행 의혹 사건, 신속하게 조사해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한다. 원내대표라 이번에는 탈당 안 하겠고, 국힘당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적었다.

진혜원 검사는 지난 22일 '음란과 폭력, 엘레베이터'라는 제목의 글 및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동영상 캡처본)을 페이스북에 올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윤 변호사는 이에앞서 27일 "그간 <서울의 소리> 등 관계자들은 취재를 빙자해 수차례 국민의힘 회의장에 무단으로 난입하여 혁신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을 방해하고,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게 폭언을 행사하고, 황교안 전 대표의 정견발표를 중단시키고, 민경욱 전 의원에게 욕설을 퍼붓는 등 국민의힘을 괴롭히는 불법 폭력행위를 지속적으로 반복했다. 이들은 이 장면을 촬영하여 유튜브 등에 게재함으로써 수익 창출의 근원으로 삼아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의 소리> 등 일부 편향적인 친여매체들은 언론이라는 미명 아래 불법을 저지르고, 이를 돈벌이의 수단으로 삼는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 우리는 이같은 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끝까지 강력대처할 방침"이라고 했다.

윤 변호사는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명백한 허위사실을 기사화하여 개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 반론권 보장이나 손해배상 소송만으로 그 피해를 회복할 수 없기 때문에 기사 삭제를 요청할 수 있다. <서울의 소리> 등이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20여개 매체들에게 기사삭제를 거듭 요청 드린다. 응하지 않을 경우 이 부분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