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공유] 공유차량, 우주시장 물꼬튼다
[승차공유] 공유차량, 우주시장 물꼬튼다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1.01.27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airbus
출처: airbus

신산업계 화두인 공유가 우주산업에도 적용되기 시작했다. 기존 승차공유와 유사한 로켓 공유시장은 우주산업계 간의 협력을 기반으로 속도를 내고있다. 협력을 통한 우주시장 접근을 완화하면서 모빌리티계 시장확대를 현실화하고 있다.

 

미 공유차량 기술, 우주로켓 공유시장으로

미국 우주업계가 우주공간 속 공유를 실현한다. 소형크기의 위성을 반복적으로 발사하면서 위성 간의 공유 이동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2일 더버지 등 외신들은 미국 우주기업이 소형위성들을 쏘아올리면서 공유시장을 극대화한다고 전했다. 모빌리티 개념이 지상을 넘어 우주로 뻗어가며 신산업계 패러다임의 각도를 달리했다는 평이다.

미국 우주기업이 이번 선보인 소형 위성은 타 기업과의 공유 호환성을 높여 공유기능에 초점을 더했다. 기존 우주 모빌리티 시장 진입장벽으로 작용했던 비용측면의 부담을 비교적 덜은만큼 우주업계 전체의 모빌리티 시장 도전을 촉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우주 모빌리티 개발관계자는 “소형 위성을 통해 우주 공유모빌리티 시대를 안정화 시킨 후 고객들의 모빌리티 극대화 시장을 경험하도록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slate.com
출처: slate.com

위성 배달서비스 시장도 기대

모빌리티 기술이 우주로의 현실화 물꼬를 트면서 관련 서비스 업계도 그 기능이 확대된다. 각 종 배달 서비스가 우주시장에도 적용될 전망인 가운데 시범운영이 본격 진행되고 있다.

소형위성이 빈번하게 발사됨에 따라 우주 산업 교류가 보다 자유로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서비스 업계의 새로운 공략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셈이다. 우주 모빌리티 시장이 본격 시행될 경우 배달 및 각 종 물품조달 플랫폼도 자연스럽게 따라붙기 때문이다.

미국 우주업계로부터 소형위성 공유 모빌리티가 시작되면서 올해 위성 배송플랫폼 확대도 물꼬를 틀 것으로 예상된다. 우주 모빌리티 플랫폼에 대한 투자도 상승곡선을 그리면서 관련 수혜주도 몰리는 추세다.

미주 우주업계는 “우주 모빌리티 시장이 공유 등의 핵심 기술을 넘어 관련 서비스도 기대해볼 수 있다”며 “위성 배송서비스로의 새로운 공략점이 생겨났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모빌리티계를 비롯한 신산업 전반이 우주라는 또 다른 시장 개척을 위한 목표가 자리잡고있다. 바이러스와 환경문제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산업 현실 속에서 우주라는 새로운 공간으로의 변화가 어떠한 삶을 견인할 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