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출범...컨텐츠 사업 강화한다
[이슈]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출범...컨텐츠 사업 강화한다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1.01.26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가 오는 3월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을 합병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를 출범시킨다. 

카카오페이지는 웹툰·웹소설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고, 카카오M은 드라마·영화 제작사를 보유하고 있다.

합병 비율은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각 1대 1.31로, 카카오M의 보통주 1주당 카카오페이지의 보통주 1.31주가 배정된다.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의 기업가치는 100 대 60.3으로 산정됐다. 양사는 26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최종 승인을 거친 뒤 3월1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매출 규모가 수천억 원에 달하는 카카오 자회사 간 대규모 합병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회사가 결합하면 1조원 규모의 연 매출이 기대된다.

■ 플랫폼 간 시너지로 성장성 기대

카카오는 이번 합병으로 그동안 쌓아온 지적재산 역량과 플랫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는 16개의 자회사와 관계사 네트워크를 구축해 약 8500개의 원천 스토리 IP를 보유했다.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의 콘텐츠들은 드라마, 영화, 게임 등 다양한 영역으로 개발됐으며 북미 일본 등에서도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카카오M은 배우 매니지먼트 7개사와 음악 레이블 4개사, 다수의 드라마·영화·공연 제작사를 가지고 있다. 카카오M은 국내 최대 규모의 음원 투자 유통 점유율을 가지고, 연간 1200개 이상의 타이틀을 발매하고 있다. 또한 스타PD들을 영입해 실험적인 모바일 콘텐츠들을 선보이고 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21년 예상 매출은 8620억원(페이지 4820억, 엠 3800억), 영업이익은 880억원(페이지 630억, 엠 250억)으로 각각 전년 대비 +19%, +24% 성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상장 시 시가총액 기대치는 7조원 이상으로 형성될 것”이라며 “상장 시 페이지 고성장을 앞세워 높은 멀티플이 가능하다는 판단이며, 국내 최초 웹툰, K-POP, 드라마를 아우르는 종합 콘텐츠 독립법인인 점은 매력적이다”고 평가했다.

■ 네이버도 콘텐츠 사업 확장해

네이버는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인 왓패드를 인수했다. 

왓패드는 매월 9000 명 이상의 사용자가 230억분을 사용하는 세계 최대 소셜 스토리텔링 플랫폼이다. 네이버 웹툰의 월 사용자 수는 7200만 명이다. 네이버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를 통해 약 1억6000만명(양사 월간 순 사용자 수 단순 합산) 이상의 사용자를 가진 글로벌 최대의 스토리텔링 플랫폼 사업자가 된다.

또한 네이버는 빅히트와도 지분스왑을 할 것으로 파악된다. K-POP 콘텐츠 사업강화를 위해 빅히트와의 지분 스왑으로 공격적 행보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김현용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네이버의 이러한 움직임은 광고에서의 압도적 1위 DNA가 19~20년 쇼핑, 21년 간편결제에 이어 궁극적으로 콘텐츠까지 확장하려는 움직임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네이버의 콘텐츠 부문은 향후 2년간은 비용 싸이클이 이어질 전망이나 웹툰·웹소설이 올해만 연매출 4천억원(콘텐츠 부문매출 약 7천억원)으로 내년 콘텐츠 매출 1조원의 폭발적 외형성장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