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공유차량, 성장세는 계속된다... 왜?
해외공유차량, 성장세는 계속된다... 왜?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1.01.2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dealstreetasia
출처: dealstreetasia

언택트 시대 속 공유시장이 고부가가치를 지니며 각종 공유경제 플랫폼은 급진적 성장을 이루고있다. 공유차량업계도 협력을 추진하면서 경쟁력 시너지 제고에 한창이다.

지난 15일 블룸버그 등 외신들은 공유 플랫폼 그랩과 고젝이 협력을 추진하며 공유시장 극대화를 모색한다고 전했다. 공유의 특성상 산업계 적용, 응용 가능성이 무한한만큼 기업 간의 협력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번 협력을 체결한 그랩과 고젝은 양사 모두 배달 공유 플랫폼 및 공유 차량을 시작으로 다양한 공유 기능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더욱이 공유시장에 대해 집중 투자를 보이고있는 소프트뱅크로부터 투자를 지원받으며 아시아 공유시장 성장가능성을 확대하고 있다는 평이다.

양사는 “이미 아시아 공유시장에서 입지를 다져온만큼 본격적인 협력과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더욱 견고한 공유플랫폼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양사가 막대한 협력을 장기간 이어갈 경우 공유시장 속 독과점이 야기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출처: pymnts
출처: pymnts

코로나 장기화.. 경영 시너지 요인될까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공유시장이 산업계에 주는 경영 방향제시 가치도 만만치 않다. 신산업 과도기와 바이러스 시대의 혼란 속에서 공유의 가치는 새로운 경영 이정표로 작용하고있다.

단독적이고 제한적인 산업 형태의 성격이 흐려지는만큼 공유시장 속에서 협력경영도 필수적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그랩과 고젝의 협력은 아시아 공유시장 성장의 원점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있다.

양사 모두 기존의 공유 플랫폼에 대해 굵직한 기업들의 투자가 상당했던 점을 감안할 때 협력 시너지가 타 공유시장 성장을 촉진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적잖다. 고젝 관계자는 “제한된 서비스 영역으로는 공유시장 속에서 장기적 성장이 힘들다”며 “공유라는 특성이 적용될 수 있는 시장을 자발적을 공략하고 전반적으로는 모든 서비스 영역에서 내공을 발휘할 수 있는게 핵심”이라고 전했다.

궁긍적으로는 공유기능이 편리함을 넘어 사회문제 해결의 접근방식으로써 가능성을 지니면서 각종 금융신용문제 및 사회불평등 해소 측면으로도 이목을 집중시키고있다.

업계 전문가는 "장기적이고도 효율적인 산업 기능, 그 안의 공유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채희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