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고객과 미래를 잇는 디지털 컴퍼니로"
진옥동 신한은행장 "고객과 미래를 잇는 디지털 컴퍼니로"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1.01.2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용인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과 전국 영업점을 온택트로 연결한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대회사를 하는 모습ㅣ신한은행
경기도 용인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과 전국 영업점을 온택트로 연결한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대회사를 하는 모습ㅣ신한은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앞으로 신한은행이 나아가야 하는 방향은 고객과 미래를 신뢰로 이어주는 디지털 컴퍼니"라고 강조했다.

24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진 행장은 지난 22일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2021년 경영전략회의'에서 "디지털을 도구로 삼아 각자 맡은 영역에서 '디지털 리터러시(디지털 정보 이해·표현 능력)'를 바탕으로 모든 직원이 디지털과 금융을 연결하는 상상력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렇게 당부했다.

또 과정의 정당성도 강조됐다. 진 행장은 "잘 세운 계획보다도 중요한 것은 행동이며 그 중에서도 고객중심에서 출발하는 과정의 정당성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객을 위한 것인가, 미래를 위한 것인가'라는 두 질문 모두에 Yes라고 대답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 바른 의사결정과 행동을 위한 신한의 기준”이라며 “성과의 과정이 정당했는가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통과하지 못해 중요 시상에서 제외된 점포가 있는 것처럼 우리가 최고의 가치로 실천하는 것은 ‘성과’ 보다 ‘고객’”이라고 강조했다.

경영전략회의에 이어 열린 '2020년 종합업적평가대회'에서는 천안커뮤니티(김재우 커뮤니티장, 신부동·천안·천안법원·천안중앙·천안중앙기업금융센터)가 대상을 받았다.

성과 우수 직원뿐 아니라 고객 자산 부실화를 막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앞장선 직원 등 7명도 승진 발령을 받았다. 특히 고객과 최접점인 고객상담센터 직원과 영업점 규정 상담 직원이 전문성과 역량을 인정받아 사무직원에서 일반직 대리로 전환 채용되기도 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고객을 만나는 현장 직원들의 얼굴은 마스크 자국으로 깊게 패였고, 시시각각 변화하는 위기에 대응했던 본부에는 밤늦도록 불이 꺼지지 않았다"며 "고객중심과 신의성실의 가치를 통해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 동시에 디지털을 중심으로 미래 금융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함으로써 일류 신한을 향해 나가자"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