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올해 렌탈 키워드 'VALUE UP' 제시...가치경제 초점
롯데렌탈, 올해 렌탈 키워드 'VALUE UP' 제시...가치경제 초점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1.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롯데렌탈
자료:롯데렌탈

롯데렌탈(대표이사 사장 김현수)이 18일 렌탈 산업의 새해 화두를 공유∙구독경제를 넘어선 ‘가치경제’로 정의하고, 고객의 사용 가치를 높이는 ‘가치경제’ 개념을 ‘V.A.L.U.E U.P’ 키워드로 제시했다.

회사는 롯데렌터카, 카셰어링 그린카, 묘미(MYOMEE) 등 보유한 서비스를 통해 ‘모빌리티 기반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리더’로 도약하겠다며 ‘가치창출∙고객중심∙친환경선도’의 2021년 사업전략도 밝혔다.

롯데렌탈은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장기렌터카와 카셰어링 매출 호조를 보이며 렌탈 서비스가 ‘가치경제’ 모델로 소비자에게 인정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치경제는 소유보다 사용에 의미를 두고, 경제적 효과를 넘어 사회적 가치와 책임, 인류애, 친환경 등의 가치를 더한 소비 형태를 말한다. 공유∙구독경제에서 진화한 의미다.

최근 소비자들은 단순히 물건을 함께 쓰는 공유경제에서 벗어나 소비자가 상품을 사용하는 과정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있다. 트렌드 주도층으로 부상한 MZ세대(1980년대~2000년 초반 출생)부터 전통적인 소비 강자인 4050세대까지 다양한 세대를 포괄하며 이 같은 소비 형태가 활발히 일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롯데렌탈의 주력 사업인 롯데렌터카 신차장기렌터카는 IoT기술을 통한 1:1 방문정비, 신차장 다이렉트 등 이용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다양한 서비스로 고객의 자동차 사용 가치를 높였다. 실제로 롯데렌터카 신차장기렌터카 개인 및 개인사업자(B2C) 고객 비중은 2020년 신규계약 기준 약 43%에 이른다. 

이번 롯데렌탈이 제시한 ‘V.A.L.U.E U.P’은 렌탈 산업이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의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가치경제’라는 화두를 던지고, ‘소비자 사용 가치를 높이는’ 비즈니스의 청사진이다.

V는 가치경제(Value economy)로 2021년 현재 ▲인구구조 변화 ▲사회∙문화적 변화 ▲렌탈산업 경쟁 심화 속에서 고객 사용 가치를 극대화해 미래 렌탈시장을 주도한다는 의미로 첫 번째 키워드로 선정했다. 롯데렌탈이 B2C 모빌리티 플랫폼과 B2B 비즈니스 플랫폼을 양 축으로 하는 종합 렌탈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다.  

A와 L은 각각 앳홈(At home)과 라이프스타일 플랫폼(Lifestyle platform)이다.

뉴노멀 시대에 소비자 의식주 소비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했고, 렌탈 산업 역시 빠르게 사업구조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관련 상품을 확대하고 있다. 재택근무 확산으로 노트북과 프린트 등 OA 기기 렌탈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이 일례다. 롯데렌탈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묘미’의 2020년 디지털 가전(노트북, 태블릿, 프린터 등)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3.9% 성장했으며, 특히 노트북 주문 건수는 56.2% 증가했다.

KT경제연구소는 2021년 국내 렌탈 시장 규모를 약 40조원으로 추산한 가운데,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하며 렌탈 산업 카테고리 무한 확장이 이루어지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U는 언택트(Untact)다.

롯데렌탈 김현수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앞으로 세계는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나뉠 것’으로 진단하고, 올해를 분기점이 될 것이라 밝혔다. 코로나 시대를 ‘뉴노멀’로 받아들이고 적응할 것을 독려하는 한편 전 사업 분야의 ‘비대면화’를 강조했다.

차량 구매 전 과정을 순수 온라인에서 진행하는 ‘신차장 다이렉트’를 렌터카 업계 최초로 선보인 롯데렌터카는 올해 상반기 IoT 기반의 차량관리와 고객 혜택을 제공하는 ‘신차장 멤버십’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렌탈의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최근 언택트 트렌드 확산세에 힘입어 고속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E는 ‘에코프렌들리’(Eco-friendly)다.

롯데렌탈을 필두로 국내 주요 렌탈 업체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친환경∙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고 있으며, 이러한 움직임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다. 롯데렌터카는 전기차 장기렌터카 상품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친환경∙전기차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2019년 기준 국내 전기차 판매대수 3만2천대 중 약 8%에 이르는 2550대가 롯데렌터카를 통해 판매됐고, 2020년까지 전기차 누적 계약 대수는 총 8200대에 달한다. 지난해 9월 GS칼텍스와 전기차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전기차 이용에 가치를 더한 전기차 특화 상품을 상반기 내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수 롯데렌탈 사장은 “올해를 가치경제의 원년으로 삼아 롯데렌탈만의 ESG경영으로 고객의 ‘사용’ 과정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해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리더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