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한파로 올해 초 난방가전 판매량 급증"
전자랜드 "한파로 올해 초 난방가전 판매량 급증"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1.1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자랜드
사진=전자랜드

전자랜드가 올해 초 역대급 한파 영향으로 난방가전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자랜드가 지난 2021년 1월 1일부터 10일까지 난방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전열기기는 411%, 온풍기는 265%, 난로는 253%, 전기장판(전기·온수매트)은 60% 판매 성장했다.

난방가전은 매년 판매의 등락이 크지 않지만, 이번에는 날씨가 적극적인 마케팅을 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판매량이 급증했다. 

또한 전자랜드는 작년부터 이어진 팬데믹으로 ‘집콕’을 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인도 난방가전 판매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전열기기는 내부의 코일 및 램프를 이용해 열을 만드는 제품으로, 가까운 거리에 즉시 난방이 가능하고 손쉽게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비교적 포근했던 작년과 달리 북극발 한파가 올 겨울을 강타하고 있다”며 “영하 10도 전후의 강추위가 주기적으로 찾아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당분간 난방가전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