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준법위 독립적 활동 지속 보장"...면담도 정례화
이재용 부회장 "준법위 독립적 활동 지속 보장"...면담도 정례화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1.01.1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ㅣ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ㅣ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고 수준의 도덕성'을 갖춘 삼성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

11일 이 부회장은 삼성준법감시위원회 위원들과의 면담 자리에서, 앞으로도 위원회의 독립적 활동을 계속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삼성준법감시위원회에 따르면 위원회와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면담했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을 위한 이 부회장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전달했고, 이 부회장은 앞으로도 위원회의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하겠다고 재차 확인했다.

면담은 김지형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전 9시30분쯤부터 1시간10여분 간 진행됐다.

이 부회장의 구체적인 발언 내용은 소개되지 않았으나 "준법감시위의 실효성과 지속 가능성을 철저히 책임지고 보장하겠다. 지켜봐달라"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앞으로 이 부회장과 준법감시위원회의 면담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12월30일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과거의 잘못은 모두 저의 책임이며, 최고 수준의 도덕·투명성을 갖춘 새로운 삼성으로 거듭나겠다"며 "삼성과 저를 외부에서 지켜보는 준법감시위를 통해 삼성이 우리 사회에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준법 문화를 어떻게 발전시켜야 하는지 고민할 수 있는 화두를 던져줬다"고 밝힌 바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이같은 의지에 따라 앞으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과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 재판부가 지정한 전문심리위원들이 내놓은 평가를 반영, 외부 연구용역을 발주한다.

준법감시위는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준법의무 위반을 사전에 대응하기 위해 최고 경영진의 준법위반 리스크 유형화, 평가지표, 점검항목 등에 대해 외부 연구용역을 발주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