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LG화학, 장중 100만원 돌파
[특징주] LG화학, 장중 100만원 돌파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1.1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폴란드 공장 ㅣ LG화학
LG화학 폴란드 공장 ㅣ LG화학

LG화학 주가가 장중 100만원을 돌파했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따른 밸류에이션 상승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오전 9시 30분 현재 LG화학은 전 거래일 대비 3만3000원(+3.3%) 오른 103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지의 경우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라 밸류에이션 상승 국면이 지속 중"이라며, "중국 경쟁사 CATL의 경우 2020F EV/EBITDA(시장가치/세전영업이익)가 50배에 근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첨단소재 가치도 5조3000억원으로 기존 2조8000억원 대비 대폭 상향한다"면서, "양극재의 성장성을 반영해 2차전지 소재 업종의 밸류에이션을 함께 고려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한 연구원은 "LG화학의 4분기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22.6% 감소한 6980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전망"이라며, "다만, 주력 제품인 ABS(글로벌 1위)의 경우 4분기에만 스프레드가 전 분기 대비 190달러/톤 상승하며 호황기 수준을 크게 상회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지 부문(매출액 +31% QoQ)의 경우 소형, 중대형에서 모두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며, "소형의 경우 IT비수기에 해당하나 원통형 EV(전기차) 매출 성장을 통해 이를 만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