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차세대 고속열차 'KTX-이음' 첫선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차세대 고속열차 'KTX-이음' 첫선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1.04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이음 ㅣ 한국철도
KTX-이음 ㅣ 한국철도

중부 내륙에 본격적인 고속철도 시대가 열렸다.

한국철도(코레일)는 중앙선 원주∼제천 구간 복선전철 개통에 맞춰 5일부터 청량리∼안동 간에 신형 고속열차 'KTX-이음'이 운행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국민공모로 이름 지어진 'KTX-이음'은 국내 기술로 탄생한 최초의 동력 분산식 고속차량이다.

앞뒤에 동력차가 있는 동력 집중식의 기존 KTX나 KTX-산천과 달리 열차에 동력 장치를 골고루 분산시켰다.

좌석 효율성과 가감속력이 뛰어나 수송량이 많고, 역 간 거리가 짧은 우리나라 지형과 특성에 최적화해 개발됐다.

영업 최고속도는 시속 260㎞이며, 알루미늄 차체로 6칸 1편성이다. 좌석 수는 381석으로 우등실 46석, 일반실 335석이다.

국민 선호도 조사를 거쳐 선정된 열차 디자인은 짙은 푸른 메탈 빛의 유선형 외관이 돋보인다. 미래지향적이고 속도감을 연상시킨다.

모든 좌석에 휴대전화 무선 충전기, USB 포트와 220V 전원 콘센트가 있다.

좌석별 창문, 넓은 좌석 공간 등 라이프 스타일과 여행 트렌드에 맞춘 쾌적한 기차여행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우등실은 좌석별 주문형 비디오(VOD) 장치와 전동식 등받이 등 편의시설로 차별화했다.

현재 한국철도는 모든 열차에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KTX-이음은 KTX-산천이 2칸당 1개의 인터넷 설비가 구축돼 있던 것을 1칸당 2개로 4배 늘려 모든 좌석에서 인터넷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KTX-이음은 전기로 움직이는 저탄소, 친환경 열차다. 탄소 배출량은 승용차의 15%, 디젤기관차에 비해서도 70% 수준이다.

최고 시속 250㎞로 달리는 KTX-이음은 청량리역에서 제천역까지 최단 1시간 6분, 평균 1시간 8분에 운행한다. 영주역까지는 최단 1시간 41분(평균 1시간 45분), 안동역까지 최단 1시간 59분(평균 2시간 3분) 걸린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향후 KTX-이음을 2022년(예정) 청량리~부전 간 중앙선 전 구간 개통과 함께 경전선, 서해선, 중부내륙선에도 투입할 예정"이라며, "대한민국의 고속철도망이 더욱 촘촘해져 사람과 지역을 더 빠르고 가깝게 잇고, 지역균형 발전에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 교통수단 대비 운임·소요시간 ㅣ 한국철도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