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년사]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 "세계 최고 물복지·물안전 약속"
[2021 신년사]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 "세계 최고 물복지·물안전 약속"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1.01.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신년사 발표 중인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ㅣ 한국수자원공사
4일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실시간 사내 방송을 통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ㅣ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4일 "2021년 새해가 대한민국이 세계 최고의 물복지·물안전 국가로 도약하는 원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재현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기후위기 현실화와 물재해로 인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 한 해이자, 뉴노멀 시대의 물관리를 준비하는 대전환의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사장은 '한발 빠른 템포와 강력한 추진력을 갖춘 기후위기 경영체제'로의 전환과 함께 지속가능한 성장 및 혁신적이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성과 창출을 위한 4가지 중점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속도감 있는 전략 실행을 통해 국민 물복지, 물안전 성과를 창출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생태, 문화, 안전까지 고려한 댐 종합 리노베이션과 유역 스마트 물관리체계 구축 등으로 기후변화에 안전한 통합물관리를 실현하고, 지방상수도 현대화와 스마트물관리(SWM) 완벽 이행, 중소 지자체 지원 강화와 물취약지역 맞춤형 해소 노력 등을 통해 국민 누구나 믿고 마실 수 있는 물공급을 이루어 낼 것을 다짐했다. 

또한, 한국수자원공사의 스마트 물관리 기술이 중심이 된 물특화 도시모델과 디지털 워터 플랫폼 구축으로 세계 최고의 물 종합 플랫폼 기업 도약과 함께 글로벌 물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두 번째로 하천관리 일원화,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정책을 적극 지원하며 정부의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 물관리 일원화 완성의 기틀이 될 하천관리 일원화를 선제적인 준비로 적극 지원하고, 물안심도시부터 댐 수질-수량 통합관리 사업까지 물관리 시설의 친환경·디지털 인프라 전환을 위한 한국판 뉴딜 과제를 완벽히 이행할 것을 다짐했다. 

이와 함께 수상태양광과 수열에너지를 친환경 에너지 대표사업으로 육성하고, 광역정수장 탄소중립 등 저에너지형 물관리를 확산 시켜 대한민국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 번째로 청렴과 안전, 일과 가정의 양립을 실천할 때 국민과 직원 모두에게 신뢰와 사랑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모든 임직원이 함께 청렴과 안전을 경영 전 분야에서 최우선화할 것을 호소했으며, 일과 가정의 양립, 신뢰와 협력이 기본이 된 조직문화, 선택과 집중의 업무혁신도 지속적으로 내재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어려운 시기에 꼭 필요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국민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동반자적 공기업이 될 것을 힘주어 말했다.

물을 활용해 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과 지역공동체의 지속 가능한 기반을 강화하고, 경제의 뿌리인 중소기업이 혁신성장을 이뤄낼 수 있도록 공정 계약 실천과 불필요한 규제의 과감한 혁신을 이어갈 것을 당부했다. 또한, 좋은 일자리 창출, 취약계층 물값 감면, 중소기업‧소상공인 임대료 및 청년임대주택 지원 등 사회적 책임이행에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국민의 삶에 용기와 희망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대한민국 대표 물종합 전문기관으로써 굳건한 의지와 빠른 실행력, 최고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국민께 성과로 보답하고, 글로벌 물문제를 해결하는 2021년을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