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10주년' CJ ENM, CI 리뉴얼·브랜드 재정비
'출범 10주년' CJ ENM, CI 리뉴얼·브랜드 재정비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1.01.0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출범 10주년을 맞은 CJ ENM이 독창적인 IP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CI(Corporate Identity)를 개편하고 브랜드 재정비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회사 측은 "CI 리뉴얼은 CJ ENM이 보유한 방대한 양의 오리지널 IP를 전면에 내세워,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사업분야에 대한 직관적인 이해를 높이려는 취지로 단행됐다"고 설명했다. 

먼저 CJ ENM CI가 이달부터 변경된다. 기존의 ‘ENM’ 로고 가운데 알파벳 ‘N’의 크기가 커졌고, 텍스트 가독성을 높여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에 최적화 시켰다. 기존 CI가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와 머천다이징(Merchandising)의 축약어였던 데 반해, 새로운 CI는 확장된 엔터테인먼트의 의미로써 CJ ENM의 핵심사업을 두루 아우르는 의미로 대체된다.

또한 그간 CJ ENM 내부의 양대 사업 축을 의미하던 ‘E&M부문’과 ‘오쇼핑 부문’의 구분도 ‘엔터테인먼트 부문’과 ‘커머스 부문’으로 변경하고 각 사업 영역을 직관화했다. 이는 구(舊) 사명에서 벗어나 CJ ENM이라는 하나의 통합 브랜드로 확고히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한다는 의지다.

엔터테인먼트 부문은 ‘당신이 아직 발견하지 못한, CJ ENM이 가진 무궁무진한 이야기’라는 뜻의 새 슬로건 ‘Untold Originals(언톨드 오리지널스)’를 발표했다. ‘공감과 연대를 통한 즐거움(Happiness and Togetherness)’을 IP의 철학으로 삼아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멀티 제너레이션 콘텐츠를 만들고 나이와 세대, 언어의 장벽을 뛰어 넘는 CJ ENM만의 오리지널리티 세상을 만들겠다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포부를 담았다.

CJ ENM 측은 "지난 한 해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기생충>, <사랑의 불시착>과 같은 작품을 탄생시키는 등 한국의 대중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앞장서 왔다"며 "앞으로도 급변하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무대에서 독창적인 콘텐츠를 통해 CJ ENM 브랜드를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