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지하정보 구축지원 전담기구 지정
LX, 지하정보 구축지원 전담기구 지정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0.12.24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직원들이 지난해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을 위해 경기도 고양시 인근 지하시설물을 측량하고 있는 모습이다. ㅣ LX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지하정보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전담기구로 지정되면서 지하공간통합지도의 조기 구축에 청신호가 켜졌다. 

LX는 ‘지하안전법 시행령’에 따라 지하정보 구축 지원 및 정확도 개선 전담기구로 지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공사는 지하정보 전담조직을 만들고 ▲지하공간통합지도 제작을 포함한 갱신·품질 관리 ▲지하정보 제작과 개선에 필요한 계획, 정책·제도, 표준, 기술 개발과 관련된 지원체계를 확립한다. 

지하공간통합지도는 상·하수도, 통신, 전력, 가스, 열수송, 지하공동구, 시추(지반정보) 등 15종의 지하정보를 반영한 3차원 지도를 말한다.

LX는 내년에 아직 구축되지 않은 33개 시 및 전국 민간 지하구(통신구·전력구)와 2022년에는 75개 시를 대상으로 지하공간통합지도를 조기에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LX는 2018년부터 국비 58억원을 투입해 전국 226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15종의 지하정보에 대한 3차원 지하공간통합지도를 제작해왔다.  

이는 국토교통부가 1998년부터 추진한 지하시설물 전산화, 지하시설물 통합체계 구축의 연장선이다. 

그간 지하시설물 2D 자료의 오류로 인해 지하공간통합지도 오류가 지적돼 왔다. 지하공간통합지도에 들어가는 상·하수도, 전력, 통신, 가스 등 지하시설물 자료를 여러 기관이 각기 관리하고 있는데다 탐사기술의 한계와 정보의 오류 또는 누락이 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LX는 관리기관의 일관적·체계적인 지하정보 구축을 위한 매뉴얼 제작 및 배포, 정확도 개선사업 컨설팅, 지하정보 2D·3D 품질검증, 정확도 개선을 위한 연구·데이터 표준화 및 기술 개발 등도 수행한다.

지하공간통합지도의 오류검수를 위해 내년에는 ‘지하정보 3차원 DB 구축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하공간통합지도의 품질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명시되지 않은 산업단지 내 특수지하시설물을 지하공간통합지도에 포함될 수 있도록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제도개선을 통해 확대 구축할 방침이다. 

김정민 LX 공간정보사업부 부장은 “LX는 지하정보의 구축·관리와 같은 SOC 디지털화 사업으로 한국판 뉴딜 완성에 적극 조력하겠다”며 “국민의 삶이 더 안전하고 편리해질 수 있도록 국토정보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