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할부 ...현대차의 "소비자 옹호론"
복합할부 ...현대차의 "소비자 옹호론"
  • 승인 2014.11.02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 광고.jpg
 
현대차와 KB국민카드의 자동차 복합할부금융 가맹점 수수료 협상시한이 진통끝에 연기됐다.  소비자 불편사항 등을 감안해서 오는 10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협상이 결렬될 경우 국민카드로 현대차를 구매할 수 없는 상황에 다다르게 된다.
 
현대차는 국민카드에 현행 1.85%인 카드 복합할부금융 가맹점 수수료율을 0.7%로 낮춰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국민카드는 "1.75% 이하로 낮추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현대차의 논거는 '카드사들이 봉이 김선달식의 영업을 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복합할부는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신용카드로 대금을 일시불로 결제하면 결제액을 할부금융사가 대신 갚아주고 고객은 할부금융사에 매달 할부로 납부하는 상품이다. 자동차 회사는 카드사에 1.9%(국산차 기준, 수입차는 2.3~2.7%)가량의 가맹점 수수료를 내고 있다.
 
자동차업체들은 할부금융사를 통해 자동차를 구입하면 되는 구조에 신용카드사가 개입하면서 카드사는 신용공여나 이에 따른 위험부담도 지지 않은 채 자동차사로부터 과다한 수수료를 챙기고 있다고 보고 있다. 그 부담을  고스란히 자동차업체들이 지고 있다는 얘기다.
 
실제 2010년까지만 하더라고 자동차판매 금융거래 중 4.4%에 불과하던 카드복합할부 비중이 지난해 14.8%까지 치솟았다. 164억원이던 복합할부 관련 카드 수수료도 872억원으로 431.7%나 상승하며 자동차회사들의 경영실적에 영향을 주고있는 실정이다.
 
현대차측은 복합할부는 단 하룻동안만 자금조달을 하면 되는데도 높은 수수료를 챙겨 업계의 비용부담을 증가시키는 상품”이라고 불만을 터뜨린다. 보통 카드수수료는 최대 45일치 금융비용을 카드사가 지불해 주는데 대한 댓가다. 단 하루 비용만 부담하는 데 45일치 수수료를 모두 받는 게 문제라는 것이다.
 
현대차는 특히 카드사 가맹점에 수수료 비용을 지불하느라 수익이 악화되고, 장기적으로 자동차 가격상승 요인이 되어 소비심리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한다. 현대차그룹이 복합할부 금융상품의 폐지를 주장하며 지난 3월 금융감독원에 상품폐지를 요청한 이유다.
 
만일 현대차의 의지대로 가맹점 계약해지 없이 수수료 인하로 결론이 날 경우, 그만큼 소비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현대차 그룹은 가맹점 수수료 인하분을 가격인하 등으로 소비자에게 환원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금융업계에서는 카드가맹점 계약이 대거 해지되거나 현대카드·캐피탈 독점 구조로 바뀔 경우 소비자의 선택권이 제한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강공 드라이브를 펼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바로 자동차할부금융 시장 구조를 바꿔보려는 승부수라는 관측이다. 지난해말 기준 국내 자동차 복합할부금융 시장 규모는 약 4조6000억원이다. 이 가운데 현대카드는 취급액이 1조9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카드 1조3000억원, 신한카드 6000억원, 롯데카드 4000억원, KB국민카드 2000억원, 우리카드 1000억원 등의 순이다. 현대카드의 시장점유율은 41.3%로 선두다. 삼성카드가 28.2%로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현대카드의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하반기들어 10분의 1로 주저앉았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고민이다. 삼성 등 다른 카드사들이 공격적인 영업에 나서면서 현대카드를 이용해 차를 구매하는 고객이 대폭 줄었다. 현대차 판매 물량의 80%를 독점하던 현대캐피탈의 시장점유율도 지난해말 기준으로 41.3%까지 내려앉았다.
 
현대차와 KB국민카드의 줄다리기가 심상치않자, 금융감독당국이 나섰다. 금융감독당국은 현대차가 복합할부금융 수수료 문제로 KB국민카드와의 카드가맹점 계약을 종료할 경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으로 무조건 검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물론 현대차는 "관련 법을 어긴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여전법 및 감독규정에 최저 수수료율을 명시한 조항은 없다. 여전법에서 가맹점 수수료는 자금조달비용과 대손비용·일반관리비용·마케팅비용 등을 감안해 합리적으로 정해야 한다고 되어  있는데 지금의 수수료율은 부당한 수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즈트리뷴=이정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