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경영난 여행사에 공유 사무실 무상 지원
관광공사, 경영난 여행사에 공유 사무실 무상 지원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0.12.1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ㅣ 한국관광공사
ㅣ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사를 대상으로 서울시내 주요 역세권에 위치한 공유 사무공간을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로 경영난에 빠진 여행업계의 고충을 적극 수용해 시행하는 이번 사업은 공모를 통해 총 150개 여행사를 선정해 1인 사무공간을 최대 6개월 동안 무상 사용토록 지원함으로써 임차료 부담을 덜어주고자 함이다. 

또한, 관광벤처와의 B2B 네트워킹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 관광기업지원센터를 통한 경영컨설팅, 국내지사를 활용한 국내여행 상품개발 팸투어 등 공사가 보유한 다양한 사업역량과 네트워크와 연계해 여행업계가 버티고 재도약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공모 기간은 오는 23일까지로, 관광진흥법에 의거 등록된 여행업체 중 공고일 기준 3년 이상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이면 지원할 수 있다. 단, 휴․폐업 중이거나 국세․지방세 체납 중인 경우 지원받을 수 없다. 입주 업체는 전년대비 매출액 감소 비율(70%)과 고용 유지 비율(30%)을 합산해 높은 순으로 뽑는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