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공유개념 넘어 모빌리티 경쟁력 구축한다
우버, 공유개념 넘어 모빌리티 경쟁력 구축한다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0.12.1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pymnts.com
출처: pymnts.com

버, 스타트업과 지속적 협력.. 신기술 거듭 적용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자율주행기술에 있어 스타트업과 지속적이고 다양한 협력모색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전세계 모빌리티 산업이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았지만 미국 바이든 정부의 친환경 정책이 기술측면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그 배경이라는 분석이다.

우버는 현재 협업 중인 자율주행 스타트업을 비롯, 다양한 기술력을 지닌 업체와 협업을 찾을 것이라는 계획이다. 특히 자율주행 시장에 있어 기업간 기술공유가 이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시장 평준화를 피하기위해서는 지속적인 스타트업과 협력 모색이 필수적이라는 풀이도 나온다.

우버 측은 “자율주행 기술자체 외에도 차량공유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배차알림 서비스 등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라며 “협력업체가 바뀌는 상황에서도 협력스타트업 모색은 경영 시너지를 내는데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자율주행에 대한 바이든 정부의 규제가 아직 어떨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친환경 경영과 자율주행기술은 비슷한 궤를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fintk
출처: fintk

테슬라 등 대규모 기업들과 뭉쳐.. 친환경 모빌리티 구축

우버는 미국 내 굵직한 모빌리티 기업들과 뭉치며 친환경 경영기조를 이어간다. 미국 정권 교체가 친환경 경영기조를 더하면서 소비자 시장도 친환경 요소를 적잖게 고려하기 때문이다.

우버는 전기차 시장을 이끌어가는 테슬라와 전기자동차 연합으르 조성하며 미국 정부의 생산지원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모빌리티계가 10년 내 모든 생산 자동차가 친환경 요소를 지니는 것을 목표로 하는 가운데 정부의 초반 지원책을 선점하려는 의도로도 풀이된다.

우버 측은 “바이든 정부가 친환경 모빌리티계 지원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기 자동차 생산에 맞는 인프라 조성도 예상되면서 이번 테슬라와의 친환경 연합결성은 친환경 모빌리티계 조성의 실효성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전기차 부문에서 승승장구하는 테슬라의 기조가 우버로도 이어질 지 주목되고 있다. 아프리카계 친환경 모빌리티시장이 유럽과 아시아 시장에도 미칠 전망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