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바이러스시대, 공유가치는 역상승
[공유경제] 바이러스시대, 공유가치는 역상승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0.12.04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ceps
출처: ceps

신산업 시대 겹쳐 네트워크 공유 중요성 더해

코로나 장기화에 따라 전반적인 산업화 기준들도 변화하고 있다. 대부분의 산업계가 고전을 면치못하고 있는 가운데 공유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공유경제는 더욱 주목되고있다.

지난 1일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들은 코로나 장기화 속에서 언택트 산업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디지털 산업의 핵심역할을 전했다. 그동안 신산업계에서 거론되어온 5G 산업 등이 코로나 시대 속 산업계의 필수적인 기반이라는 애기다.

아마존 웹서비스 관계자는 “코로나가 전세계를 언택트 시대로 몰고가면서 네트워크 시장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그동안 클라우드 등에 집중해왔다면 이제는 네트워크를 공간과 공간을 연결하는 개념을 더욱 구체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으로는 남은 과제도 존재한다. 언택트 시대로 대중들이 네트워크에 의존하는 비율이 높아지는만큼 네트워크 산업의 부담도 상당하다. 아마존 클라우드 관계자는 “모든 사업체 및 개개인들이 네트워크 공유를 통해 일상을 이어가는만큼 보안 및 새로운 기술협력 등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전했다.

 

출처: wired uk
출처: wired uk

예상 외 선전하는 공유숙박.. 에어비앤비 상승 주목

언택트 시대 속 예상 외 호조세를 보이는 공유경제 속 기존 예약플랫폼이 공유기능을 더하면서 선전하고 있다. 코로나 시대 하락을 면하고자 추가적 공유기능이 상승가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숙박 예약시장 1위를 달리던 에어비앤비가 주택 공유기능을 추가적으로 확장하면서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더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공공숙박시설에 대한 수요가 하락하자 개인 위생 및 감염을 최소화할 수 있는 주택기능의 숙박시장을 공략한 것이다.

에어비앤비 측은 “올 초까지 여행감소에 따른 숙박시장이 침체를 겪었지만 주택공간공유기능으로 연말 호조세”라며 “아직까지 안정세를 장담할 수는 없지만 상반기 침체에 대한 회복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로써 에어비앤비는 상반기의 적자를 회복하며 내년도 경영가닥을 잡을 예정이다. 언택트 시대 속 공유의 무한한 가치에 주목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