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여의도 본사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KB증권, 여의도 본사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0.12.0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ㅣ KB증권
ㅣ KB증권

KB증권은 서울 여의도 본사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해당 직원은 배우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진행한 결과 2일 저녁 확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B증권은 해당 직원이 근무하는 본사 16층을 임시 폐쇄한 뒤, 16층 직원과 밀접 접촉자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한 관련 접촉자를 전수 조사해 자택 대기 조치와 선별 검사를 하는 등 추가 확산 예방에 나설 예정이다.

KB증권 관계자는 "보건당국 역학조사 이후 추가 대응 조치를 적극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며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재택·분산 근무를 하고 있어 업무는 차질없이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