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훈련체계 3종 계약 체결..."미래형 훈련체계 선도"
KAI, 훈련체계 3종 계약 체결..."미래형 훈련체계 선도"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11.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AI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가 총 826억원의 계약을 따냈다.

KAI는 지난 30일 지난 26일 강원지방조달청과‘KA-32T 모의비행훈련장치 도입사업’을 계약한 데 이어 27일 방위사업청과‘T-50 시뮬레이터사업 및 TA-50 Block2 훈련체계사업’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KAI가 수주한 금액은 총 826억 원 규모로 계약기간은 산림청의 KA-32T 모의비행훈련장치는 2022년, T-50 계열 훈련체계는 2023년 상반기까지다.

훈련체계는 가상훈련이 가능한 시뮬레이터와 임무지원체계, 교보재 등이 포함된 훈련시스템이다. 

실제와 같은 훈련 경험을 통해 교육 기간과 비용을 단축하고 체계적인 교육 훈련이 가능하다. 현재 KAI는 KT-1, T-50, KUH(수리온) 계열 등 총 8종의 훈련체계를 보유하고 있다. 

T-50 계열 훈련체계는 공군 조종사의 고등비행·전술입문훈련이 가능하고, 산림청 헬기 훈련체계는 산림 조종사의 산불진화, 항공방제, 인명구조 훈련 등을 수행할 수 있다.

앞으로 KAI는 첨단기술을 접목해 잠재수요가 높은 미래형 훈련시스템 및 비항공분야로도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합성전장훈련체계(LVC, Live Virtual Constructive)는 시뮬레이터와 항공기를 유기적으로 연동하고,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기술을 반영해 지상에서도 실제상황처럼 비행훈련 및 연합훈련이 가능한 미래형 훈련체계다. 

KAI는 지난 2016년부터 자체 R&D를 통해 LVC 모델을 개발 중이며, 향후 모의전쟁프로그램(War game) 등으로 활용범위를 넓혀 육·해·공군에서 추진될 전쟁 시뮬레이션 개발 사업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또 지난 2010년 P-3 해상초계기 정비 훈련체계를 해군에 납품한 바 있으며 현재 잠수함 조종훈련장비 체계개발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고속상륙정 시뮬레이터, 심해잠수구조정 시뮬레이터 등 해상분야 훈련체계 시장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KAI 관계자는 “지금까지 국내외 15개 기지에 50세트 이상의 훈련체계를 납품해 우수한 훈련효과를 검증받았다”며 “공군의 정예 조종사 양성과 산림청의 비행안전 확보를 위해 최적의 훈련체계를 개발해 납품하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