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물산업 디지털 비전 2030’ 선포
한국수자원공사, ‘물산업 디지털 비전 2030’ 선포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0.11.2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가 개최한 ‘물산업 디지털 전환 대국민 심포지엄’에서 전경수 성균관대학교 교수(가운데)가 좌장을 맡아 전문가패널과 함께 한국수자원공사의 디지털 전환 방향과 과제 등에 대해 종합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ㅣ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25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국민 중심의 물관리 실현을 위한 ‘물산업 디지털 전환 대국민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심포지엄에서는 ▲김용진 서강대학교 교수의 ‘디지털 기술과 기업 경영전략과의 연계’ ▲이화식 엔코아 대표의 ‘디지털 전환과 빅데이터 분석’ ▲김수진 한국수자원공사 디지털혁신처장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디지털 전략방향’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주제발표를 통해, 한국판 뉴딜 정책과 발맞춰 ‘세계 최고물종합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새로운 ‘디지털 비전 2030’을 밝혔다.

이는 ‘융합을 통한 물데이터의 새로운 가치창출’을 목표로 △현실과 동일한 가상모델인 ‘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물관리시설의 운영관리에 활용, △정수장과 수도관망, 댐 운영 등의 종합적인 판단에 인공지능(AI) 모델 도입 등의 세부 실행과제를 담고 있다.

또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개방하고 디지털 성능시험장(테스트 베드)을 구축해 국민 누구나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 체계도 마련할 예정이다.

주제발표 이후 종합토론에서는 전경수 성균관대학교 교수(한국수자원학회장)가 좌장을 맡아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등 전문가와 함께 한국수자원공사의 디지털 전환 방향과 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심포지엄에 이어 개최된 테크컨퍼런스에서는 물 분야 우수 연구개발 성과의 공유와 확산을 위해 통합물관리, 정수처리, 수력발전 등 다양한 물 분야에 대한 11건의 우수과제를 발표하고 현장심사를 통해 대상 2건 등을 선정했다. 

대상에는 수력발전 설비 국산화 과제인 ‘50MW급 프란시스형 수차 러너 합천1수력 실증’과 ‘나노여과막 및 전기적 해수담수화 기술을 결합한 저에너지 해수담수화 기술 연구’가 선정되어 환경부장관상이 수여됐다.

이 밖에도 한국수자원공사는 외부의 창의·혁신적인 기술개발 성과를 도입하고자 국내 물 분야 학계와 민간의 연구개발 전문기관을 대상으로 선정한 총 33개의 ‘개방형 혁신 R&D 연구 과제’에 대해연구개발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 확산과 코로나19 장기화 등 최근의 변화는 디지털 전환과 과감한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동참하는 것은 물론 세계 최고의 물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해국민 중심의 물관리 혁신을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