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 100% 분양 완료
대림산업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 100% 분양 완료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0.11.2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 조감도 l 대림산업

대림산업이 시공하는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 아파트가 단기간 100% 분양 완료되며 e편한세상 브랜드 저력을 입증했다. 순천에서는 올해 입주한 ‘e편한세상 순천’에 이어 연이은 분양 성공으로 지역에서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였다는 평가다.

특히 브랜드에 걸맞은 빼어난 상품성에 호평이 쏟아진데다, 우수한 입지가 함께 어우러져 순천 최고 청약 접수 건수를 기록하는 등 지역이 e편한세상 브랜드가 일으킨 분양 열기로 들썩이고 있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는 16~19일 청약 당첨자를 대상으로 계약을 진행했으며, 이후 예비 당첨자 계약을 거치며 전 가구가 주인을 찾았다.

앞서 1순위 청약에서 2만개가 넘는 청약통장이 몰리며 순천 역대 최다 접수 건수를 기록해 지역 청약 역사를 새로 쓴 바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진행된 1순위 청약 결과 41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2만1920건의 청약통장이 몰리며 평균 53.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러한 분양 흥행은 e편한세상 브랜드 가치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는 최근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새로워진 e편한세상의 브랜드 철학과 아이덴티티가 적용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단지로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6월 대림산업은 최고의 삶을 선사하는 주거공간이라는 뜻을 담은 e편한세상의 새로운 약속 ‘For Excellent Life(포 엑설런트 라이프)’라는 슬로건과 함께 리뉴얼된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대림산업은 e편한세상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expert Solution(전문적인 기술)’, ‘exclusive Design(독창적인 디자인)’, ‘experience-Driven Service(차별화된 서비스)’의 3가지 브랜드 방향성을 제시했다. 또한 e편한세상은 기존의 BI에서 로고타입을 제외, 구름 심볼만을 강조한 BI로 거듭났다. 주택시장에서 높이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신뢰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최상의 삶을 선사하는 e편한세상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기 위함이다.

또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마케팅을 통해 고객들에게 생생한 정보를 제공한 점도 흥행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 공식 홈페이지에 사이버 주택전시관을 함께 운영하며, 다채로운 콘텐츠를 게재해 호평이 이어졌다. 입지 및 미래가치 분석 영상에서는 부동산 전문가가 출연해 정보를 제공했고, 청약 자격 안내 영상, 세대 안내 영상 등도 공개해 예비 청약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도 선보였다. 실제 지어진 84㎡A 및 112㎡A 세대, C2 HOUSE 체험존, 단지 모형도 등도 확인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순천에서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브랜드 파워와 우수한 상품이 조화를 이뤄 고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아 청약 마감 후에도 문의가 끊이질 않았었다”며 “무엇보다 입주민들이 e편한세상 브랜드 가치를 그대로 경험하면서 자부심을 가지고 살 수 있는 지역 최고의 아파트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는 전남 순천시 조곡동 634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3층~지상 최고 25층, 10개동, 전용면적 84~112㎡ 총 632가구다. 사업지 서쪽에는 아름다운 절경을 자랑하는 동천이 흐르고 동쪽으로는 둘레길로 유명한 봉화산이 자리해 일부 세대에서는 조망이 가능하다. 순천 최초로 대림산업 혁신 주거 플랫폼 ‘C2하우스’가 적용돼 수납을 극대화한 설계를 선보인다. 미세먼지 걱정 없는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적용되며, 모든 세대에 60㎜ 층간 차음재도 적용해 층간소음 저감에도 힘썼다.

e편한세상 순천 어반타워 주택전시관은 전남 순천시 가곡동 359-3번지에 위치한다. 입주 예정일은 2023년 2월이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