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조직 개편 단행..."자산관리 키우고 영업 리스크 관리 강화"
미래에셋, 조직 개편 단행..."자산관리 키우고 영업 리스크 관리 강화"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11.20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제공=미래에셋그룹>

미래에셋그룹은 사업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 개편 및 주요 직책자 인사를 단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미래에셋대우는 자산관리(WM) 역량과 본사 영업의 리스크 관리 강화에 초점을 두고 기존 3총괄 15부문에서 2총괄 15부문으로 개편했다.

WM의 경우 WM마케팅본부와 VIP솔루션본부를 WM총괄 직할로 편제하고 서울의 지역 본부를 4개에서 5개로 확대했다.

투자은행(IB)은 기존 3개 부문에서 기업금융과 부동산금융의 2개 부문으로 재편한다.

이는 트레이딩(Trading)총괄을 폐지하는 대신 대표가 직접 트레이딩의 리스크를 관리하도록 하며,  S&T부문을 신설하는 등 안전성을 높이면서 수익원을 다원화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투자가 대중화되고 증권사로 시중자금 이동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해외주식마케팅과 글로벌 자산배분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시장 선도자 지위를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외부위탁 운용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마케팅3부문 총괄을 새로 만든다. 이와 함께 사모펀드(PEF)2부문을 신설하고 상품전략본부를 부문으로 승격해 투자 영역 확대와 상품개발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기존 5총괄 26개 부문에서 6총괄 28개 부문으로 확대 개편된다.

한편, 미래에셋생명은 보험 판매 채널의 변화 추세에 맞게 법인보험대리점(GA) 및 방카슈랑스 채널을 확대하는 등 현재 2총괄 9부문에서 2총괄 11부문으로 개편한다.

그룹은 이와 함께 여성 부문대표 선임 등 성과에 기반해 다음 달 1일 자로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