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분석] 주요 손보사 보험료인상...3분기 영업이익 급증
[실적분석] 주요 손보사 보험료인상...3분기 영업이익 급증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0.11.1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해보험업계는 올해 초 자동차보험료 인상,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되면서 3분기 실적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현대해상은 3분기 영업이익은 199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4.3% 증가했다. 순이익은 1310억원으로 81.1% 늘어났다.

전년 대비 이익 증가율이 높은 이유는 3분기 강남 사옥 매각익(세전 약 2000억원)의 영향이 있으며, 이외의 자산 매각은 지양한 결과 운용자산이익률이 전년 대비 0.3%p 증가에 그쳤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전년 대비 지속적으로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3분기 손해율은 85.9%로 분기 대비 +3.1%, 전년동기 대비 -8.1%를 기록했다.

합산비율과 경과손해율은 2분기에 이어 전년 대비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각각 107.7%, 86.1%를 기록했다. 한편, 3분기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 축소와 올해 유난히 길었던 장마 때문에 경과손해율은 전분기 대비 2.1%p, 합산비율은 2.7%p 증가했다. 장기 위험손해율은 위험보험료 성장세가 전년동기 대비 +10%대에 이르나 병원 방문 증가로 손해액이 다시 코로나19 이전으로 회귀하는 영향으로 96.2%를 기록했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여전히 전년 대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으나 위험 손해율이 코로나19 영향 소멸로 원래 수준으로 상승하고 있는 점이 아쉽다"며 "보험청구간소화 등 제도적인 뒷받침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나 관건은 실손보험손해율을 정상적으로 인상할 수 있을지 여부"라고 분석했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코로나19 영향 및 대규모 건물 처분 이익 등을 감안하면 내년 증익에 대한 기대감은 낮다"며 "다만 판매 채널 사업비 체계 개편안이 적용됨에 따른 비용 효율성이 확인될 경우 연간 실적 추정치는 상향될 개연성이 존재한다"고 진단했다.

메리츠화재의 3분기 순익은 전년동기 대비 44.2% 증가한 1102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47% 상승한 1553억원을 달성하면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시현했다.

이는 연초에 선제적으로 적립했던 인건비가 지급되면서 사업비율이 23.4%(-8.6%p)로 크게 개선된 덕분이다. 보장성 인보험 신계약은 118억원으로 24% 줄었지만 여전히 올해 중 분기 최대치다.

장기위험손해율은 96.6%로 1.3%p 증가해 상승세가 지속됐다. 이는 영업일수 증가 영향이다. 자동차 손해율은 81%로 6.6%p 하락했다. 운용자산이익률은 3.8%로 3.5%p 축소됐다.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메리츠화재는 그간 장기 위험손해율이 타사 대비 부진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최근 손해액 상승 속도도 전년 대비 +18%를 상회해 손익 불확실성이 다소 높은 편"이라며 "이에 지난해까지는 손해율 불확실성을 자산 처분익으로 희석했으나 최근에는 자산 처분 규모를 축소하는 동시에 신계약 증가 속도를 낮추며 사업비율 개선으로 손해율 불확실성을 완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4분기 영업이익 1126억원, 순이익 797억원이 전망되고 연말 절판이 예상되나 선제적으로 적립한 인건비 덕분에 비용에 대한 부담은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적다"며 "장기위험손해율은 분기 대비 상승세가 지속되겠으나 코로나19 효과 감안 시 전년동기 대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유효하고 자동차 손해율은 83.9%로 안정적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DB손해보험의 3분기 영업이익은 124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7.5% 줄어들었지만 올해 누적 영업이익은 5931억원으로 33.1% 늘었다. 순이익은 92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4.4% 줄었다.

장기위험손해율은 93.7%로 0.5%p 상승했다. 코로나19 효과 덕분에 상승 속도는 둔화됐으나 방향성의 변화는 부재했다. 자동차손해율은 보험료 인상 효과로 -7.2%p 개선된 85.2%를 기록했다. 사업비율은 20.7%로 상승했다. 운용자산이익률은 3.1%로 -1.1%p 축소됐다.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전년 대비 올해는 자산 처분손익을 지양한 영향으로 운용자산이익률이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보험 수지의 개선만으로 3개 분기 누적 순이익은 지난해 연간 순이익을 18.6% 상회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영향 축소로 장기 보험 손해액 증가가 가파르기는 하나 위험보험료 역시 전년 대비 +12.6%를 기록하고 있어 실손 보험 발 급격한 수익성 악화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2분기에 이어 3분기도 자동차 보험 원수보험료의 성장세는 10%대 후반에 이르기에 지난해 수익성 훼손 구간을 지나 수익성 정상화 구간에 있음은 확실하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손보업계 실적 개선의 주 요인은 기저효과, 자동차 보험료 인상, 코로나19 영향 축소 등이 꼽힌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보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되는 등의 영향 및 손익기조의 영업 영향으로 업계 전반의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