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현대백, CJ올리브영 지분 인수 검토..."뷰티사업 확장 속도내나" 
[이슈] 현대백, CJ올리브영 지분 인수 검토..."뷰티사업 확장 속도내나"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0.11.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 면세점 무역센터점 전경

현대백화점이 CJ올리브영 상장 전 지분매입에 나서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대백화점이 화장품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앞서 진행된 예비입찰에서 적격인수후보(쇼트리스트)에 포함된 바 있다. 프리 IPO에 참여해 일부 '지분 인수'가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CJ올리브영 지분은 최대 주주인 CJ주식회사가 55%를, CJ그룹 장남 이선호 CJ부장이 17.9%를 보유하고 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는 10.03%를 보유하고 있다. CJ올리브영은 CJ주식회사 지분을 제외한 나머지 지분 중 일부를 매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올 초 클린젠코스메슈티칼의 경영권 인수에 이어 천연화장품 원료 기업 SK바이오랜드의 지분을 매입한 바 있다. 또한 현대백화점 계열사 패션기업 한섬이 화장품 브랜드 론칭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여기에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시장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CJ올리브영의 지분까지 인수하게 되면, 백화점과 H&B스토어 채널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은 계열사 4곳의 대표이사를 교체하는 등 선제적인 사업전략 수립을 위해 한달 가량 빠른 2021년도 임원 인사를 단행하기도 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이 조직개편과 신사업 확장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실적 개선에 성공할 지 주목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와 관련 "사업 협력 차원에서 소수 지분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전했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