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 히스토리①] 국민스낵 '맛동산'의 변신.. 젊은층 노크
[과자 히스토리①] 국민스낵 '맛동산'의 변신.. 젊은층 노크
  • 박진형
  • 승인 2020.11.0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수출 드라이브를 걸고 외형 성장을 시작한 1970년대에는 지금도 익숙한 히트 제과제품들이 출시됐다. 맛동산을 비롯해 새우깡, 에이스 등이다.

맛동산은 대학생의 엠티 동반자이자, 각종 다과모임에 빠지지 않는 간식이었다. "맛동산 먹고 즐거운 파티, 맛동산 먹고 맛있는 파티, 땅콩으로 버무린 튀김 감자, 해태 맛동산 해태 맛동산" 하고 코미디언 고(古) 배삼룡 씨가 애드리브를 하던 멜로디. 이 시절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따라불러 봤을 것이다.

■ 해태 1호 스낵, 6달만에 '생산중단' 과감한 결단

맛동산은 1975년 출시돼 지금까지 한 번도 생산이 중단된 적이 없는 장수 브랜드다. 한과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반죽을 튀기고 당액을 코팅하는 전통 방식을 빌려와 '맛보다'란 이름으로 먼저 출시됐다.

'맛보다'는 1974년 2월 출시됐지만 제품 업그레이드와 생산설비를 갖춰 본격적으로 도전하기 위한 결단으로 6개월 만에 생산이 중단됐다.

제품 개발에 본격 나선 해태제과는 당시로서는 이레적으로 한달 동안 전국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푸짐한 가족 스낵'인 점을 어필하면 좋을 것 같다는 힌트를 얻었다. 다른 경쟁사의 스낵 제품 대부분이 100g이었다면 해태제과는 200g으로 2배 늘리는 결단을 내렸다. 이름도 리듬감 있어 부르기 좋고 쉽게 기억할 수 있는 '맛동산'으로도 개명했다.

또 전통한과 방식을 적용해 달짝지근한 당액을 코팅한 뒤 여기에 고소한 ‘땅콩’ 고물을 입혔고, 국내 최초로 스낵에 발효 공정을 추가해 부드러운 식감을 더했다. 최고급 식물성 채종유(유채씨에서 채취한 원유)로 튀겨 차원이 다른 고소함도 만들어 냈다. 채종유로 튀긴 과자는 팜유로 튀긴 것과는 달리 공기와 접촉할 시 불쾌한 기름내가 나지 않았다.

해태제과는 1982년 청주공장을 짓고 체계적인 발효과정을 거친 후 생산하기 시작했다. 맛동산은 무려 22시간 동안 두 번의 발효공정을 거친다. 1차 발효(19시간)에선 배합 반죽에 수많은 공기층을 생성하며 찰진 반죽으로 발효하고 2차 발효(3시간)에선 반죽을 부드럽게 풀어주며 성형 가능한 상태로 만든다. 너무 길면 막걸리처럼 시큼한 냄새가 나고 색도 변하는데, 맛과 향이 풍부해지는 최적의 시간을 찾은 것이 핵심이다.

2006년에는 유산균발효에 이어 2010년 국악발효 공법도 도입했다. 특히 국악발효 공법은 발효과정에서 음악을 들어주면 효모 활동량이 크게 늘어나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효모작용이 활발해질수록 공기층이 더 많이 생성돼 부드러운 식감을 완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양음악보단 진동 폭이 훨씬 큰 전통 국악을 이용했다.

포장지에도 대변혁이 찾아온다. 2006년 들어, 직사각형의 단조롭고 일률적인 패키지를 파격적인 복주머니형 디자인으로 바꿨다. 봉지의 위를 묶은 복주머니형 패키지로 전통 과자가 주는 한국적인 정서를 살린 것이다.

■ 출시 첫해 500만봉지 판매.. 국민스낵 우뚝

맛동산은 출시 직후부터 과자 도매상을 중심으로 '맛도 좋고 든든한 과자'로 입소문이 났다. 서울 도매상은 물론 지방에서도 올라와 공장 앞에서 줄을 서서 제품을 받아가려는 진풍경이 연출되기 일쑤였다.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출시 2달 만에 주문량이 생산량(일 100박스)을 넘어가면서 품귀현상이 빚어졌다. 경기 안양공장에서 맛동산 생산라인을 24시간 풀가동해도 역부족이었다. 국민간식, 맛동산은 출시 첫해 500만 봉지가 팔리며 히트상품 대열에 올랐다.

맛동산이 큰 인기를 끌자 경쟁사의 미투제품의 출시가 잇따랐다. 땅콩범벅, 도드리, 맛대장, 엇더리, 꿀맛이네, 붐비나... 76~78년 사이에 20여종의 비슷한 제품이 나오기에 이르렀다.

■ IMF 불황에 가성비 '맛동산' 스낵시장 1위

맛동산은 다른 스낵 제품들보다 양이 2배가량이 많았다. 이런 점이 국제통화기금(IMF) 경제위기 속에서 빛을 발했다. "푸짐해서 든든하고 맛도 좋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IMF시대를 살아가는 소비자들을 사로잡은 것이다.

새우깡에 밀려 만년 2위에 머룰러있던 맛동산에게 새로운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맛동산 매출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1996년 12월의 일이다. 이듬해 중순부턴 매달 매출 신기록을 경신하며 연간 250억원어치 이상이 팔렸다. 해태제과는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1997년 12월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도 했다.

맛동산은 현재 스낵 10위 안에 들어가는 메가브랜드다. 지금까지 29억 봉지 이상 팔렸다. 적어도 국민 1인당 60봉지씩은 먹은 셈이다. 판매된 제품을 모드 이으면 둘레가 4만km인 지구를 18바퀴 넘게 돌 수 있다.

■ 젊은층 겨냥.. 새옷 입은 맛동산

해태제과는 최근 젊은 층의 입맛을 겨냥해 한층 '맛동산 블랙'을 내놨다. 맛동산의 젊은 변신에 맞춰 패키지도 검정색 옷으로 갈아 입고 이름도 ‘블랙’이다. 

변신의 시작은 속부터다. 반죽 단계에 비타민E와 칼슘, 철분이 풍부한 헤이즐넛(hazelnuts)을 갈아 넣었다. 커피와도 찰떡궁합일 정도로 향도 좋은 고급 견과류라 국악발효 과정을 거치는 동안 반죽 전체에 담백한 고소한 맛과 향이 깊게 스몄다.

겉 부분은 더 달달하고 고소해졌다. 일반 당액이 아닌 젊은 층이 선호하는 흑당 코팅으로 진한 단맛을 구현했다. 2년전 나온 흑당쇼콜라로 검증 받은 단맛을 한차원 발전시켜 쌉싸름한 맛은 줄이고 단맛은 더 살려 젊은 입맛에 맞췄다.

맛동산의 시그니처인 땅콩은 아몬드로 바뀐다. 1020세대를 대상으로 사전에 진행한 시장조사에서 땅콩 보다 선호도가 훨씬 높아 아몬드로 바꾼 것. 덕분에 한층 고급스러운 고소함을 느낄 수 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누구나 좋아하는 바삭하고 고소한 맛이 더 고급스러워졌지만, 가격은 동일해 오리지널과 함께 색다른 맛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2년 전에는 단맛은 낮추고 쌉싸래한 맛이 특징인 '맛동산 흑당쇼콜라'를 출시했다. '2세대 맛동산' 흑당쇼콜라는 모든 세대가 선호하는 본래 맛은 유지하면서도 빛깔이 검어졌다. ‘흑당’은 백당보다 정제가 덜 된 당으로 단맛이 덜하고 미네랄 등이 함유됐다. 흑당이 들어간 수정과나 약과, 약밥 등이 어두운 색을 띠는 것은 이 때문이다. 여기에 반죽 단계에서 카카오를 갈아 넣어 과자 속까지 까맣다.

‘쇼콜라’는 초콜릿을 뜻하는 불어다. 초콜릿 재료인 카카오를 스낵 과자에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땅콩에 참깨가 더해진 고소함도 한결 진해졌다.

 

[비즈트리뷴=박진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