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위컴퍼니, 중점 사업위한 내실화
[공유경제] 위컴퍼니, 중점 사업위한 내실화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0.11.0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marketeer online
출처: marketeer online

공유오피스 통한 핵심 사업 안정화 도모

공유오피스 기업 위컴퍼니가 기존 사업운영에 있어 더욱 뚜렷한 경영을 위한 쇄신에 돌입한다. 사명변경과 함께 최근 주가를 올리고있는 공유오피스 사업에 집중할 전망이다.

지난 14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위워크의 모회사인 위컴퍼니가 공유오피스 사업으로 경영안정화를 꾀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존 위컴퍼니에서 위워크로 사명을 바꾼만큼 공유오피스 전망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작년부터 위워크에 막대한 투자를 이어온 소프트뱅크 측도 위컴퍼니 직원들이 공유오피스 사업확장에 주력하도록 지원해왔다. 최근 코로나 여파로 전세계 산업계가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공유오피스 산업의 우수한 블루오션 전략과 언택트 시대에 맞는 사업공세로 위워크가 활기를 되찾으면서 이러한 상승기조를 굳혀가겠다는 의지다. 

위워크 경영진은 “회사명 변경과 함께 신산업 시대에 공유산업 선점에 주력할 것”이라며 “공유오피스 시장의 블루오션 전략처럼 지속적으로 거듭되는 경영스타일로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pinterest
출처: pinterest

내년까지 사업 안정세 목표

위워크와 위컴퍼니가 공유오피스 합작경영을 예고하면서 단기간 시너지도 기대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의 종식이 모호한 가운데 위워크 측은 단기간 목표도 내세우고 있다.

위워크 경영진은 “내년 말까지 공유오피스 업계 선두를 확실히 굳힐 것”이라며 “동종업계의 본보기로 작용되면서 공유산업 전반을 이끌 핵심에 주력하고있다”고 계획을 전했다.

위워크르 뒤를 바짝 따르는 공유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도 경영 확장이 한창이다. 부동산 플랫폼 등 다양한 공간임대형태의 과감한 도전을 보이면서 위워크의 경쟁이자 자극역할도 톡톡히 이어가고 있다.

패스트파이브 측은 “위워크가 공유오피스 사업에 더욱 주력하면서 자사도 다양한 진출 경로를 모색 중”이라며 “코로나 난항 속에서 경쟁사 간의 시너지도 업계 전반의 긍정적 결과를 기대하게 한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