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아이폰12 출시, 첫날 판매량은?
[이슈분석] 아이폰12 출시, 첫날 판매량은?
  • 박환의 기자
  • 승인 2020.10.3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l 연합뉴스

애플도 드디어 5G 스마트폰을 내놨다.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가 30일 국내에서 출시되자마자 하루에 10만대가 넘게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23일부터 진행된 예약판매는 50만대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에서는 아이폰11에 비해 판매량이 30%가량 증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한 아이폰12 프로 맥스와 아이폰12 미니가 출시되면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애플은 비교적 늦게 5G폰을 출시했다. 5G 서비스가 시작된지 1년6개월 만에 5G폰인 아이폰12를 내놨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만 5G폰이 나와서, 아이폰 매니아들은 5G를 누리지 못했다. 국내 스마트폰 중 아이폰 비율은 20%에 달한다. 애플은 매니아 계층이 많고 소비자들의 충성도도 높아 통신사들은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이통 3사는 아이폰12 출시에 맞춰 각종 행사를 진행했다. SK텔레콤은 서울 홍대거리에 개장한 플래그십 매장 T팩토리에서 제시, 그레이, 로꼬 등 인기 가수들이 공연을 한다. KT는 전날 밤 구독자 47만명인 BJ 최군 등이 나와 아이폰12 출시 유튜브 라이브를 했다. LG유플러스도 같은 시간 서울 강남 매장 ‘일상비일상의틈’에서 비대면 라이브 행사 ‘틈만 나면 Z맘대로’를 열었다. 

아이폰12의 공시지원금은 요금제별로 SK텔레콤 6만5천~13만8천원, KT 6만3천~24만원, LG유플러스 8만4천~22만9천원이다. 모든 요금제에서 요금 25%를 깎아주는 선택약정할인이 유리하다.

이통 3사는 5G 가입자가 증가할 거라는 기대감에 차있다. 아이폰12가 국내 5G의 대중화를 이끌어 낼 것이란 분석이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이 5G 품질 및 요금제에 대한 불만이 많아서 이통사 모델을 구매하는 대신에, 아이폰12를 자급제로 구해서 알뜰폰 LTE 요금제에 가입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국내 5G주파수는 3.5GHz여서 아이폰12에 탑재된 28GHz 안테나가 국내제품에서는 빠져있다. 미국 소비자보다 속도가 느린 아이폰12를 사용하는 것이다.

한편 정부는 28GHz 주파수를 전국민에게 서비스할 계획이 현재까지는 없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박환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