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3분기 영업익 1011억원...자회사는 전부 '흑자'
현대중공업지주, 3분기 영업익 1011억원...자회사는 전부 '흑자'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10.3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현대중공업지주

현대중공업지주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01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4%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은 4조577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9.9% 감소했다. 순이익은 346억원으로 47.7% 줄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코로나19 여파로 일부 자회사의 영업이익이 작년보단 줄긴 했지만 전 자회사가 흑자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저는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8% 감소한 35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3조327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7.3% 감소했지만, 순이익은 495억원으로 20.7% 늘었다. 정제 마진과 더불어 시황 변동에 따른 탄력적인 제품 생산·판매로 선방했다는 평가다.

현대일렉트릭은 기존 저가 수주 물량 소진 등에 힘입어 흑자 전환했다.

영업이익은 29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손실 40억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매출은 3980억원으로 3.2%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플러스를 기록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영업이익이 26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4% 감소했다. 매출은 2.4% 준 6천241억원, 당기순이익은 79.5% 감소한 53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로보틱스는 수주 감소로 매출은 줄었으나 재료비 절감 등에 따라 영업이익은 소폭 증가했다.

또 현대글로벌서비스는 디지털제어, 유류 사업 부문이 호조를 보이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