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3분기 전 부문 고른 성장...분기 최대 실적 달성
GC녹십자랩셀, 3분기 전 부문 고른 성장...분기 최대 실적 달성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0.10.2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GC녹십자랩셀 제공

GC녹십자랩셀이 3분기 전 부문 고른 성장과 수익성 개선으로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4분기에도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 등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 기조를 유지할 방침으로, 원가 개선, 기술 이전료 유입 등으로 인해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GC녹십자랩셀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이 29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64% 증가한 239억원을 기록했다. 이와 같은 수치는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다. 특히,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591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매출액인 579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회사 측은 "검체검진과 바이오물류 사업 등 전 부문의 외형 확대와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주력 사업 분야인 검체 검진 사업은 다양한 검체 검진이 꾸준히 늘어나며 성장폭이 49.5%에 달했다. 이와 함께, 바이오물류 사업도 확장을 지속하며 228.7%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담당하는 연결 자회사 GCCL도 51%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수익성은 지속적인 원가 개선과 더불어 NK세포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을 담당하는 아티바로부터 기술 이전료가 일부 인식되며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4분기에도 검체 검진 사업 성장세와 기술 이전료 추가 유입 등으로 인해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 기조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