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아울렛, 하반기 최대 할인행사 '메가 세일'
롯데아울렛, 하반기 최대 할인행사 '메가 세일'
  • 박진형
  • 승인 2020.10.2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쇼핑

롯데아울렛 하반기 최대 쇼핑 찬스가 온다.

롯데아울렛에서는 10월 30일(금)부터 11월 15일(일)까지 17일 동안 ‘롯데아울렛 MEGA SALE’을 진행한다. 롯데아울렛 메가 세일은 1년에 단 두 번 진행하는 아울렛 최대 행사로, 20개 점포에 입점한 300여개 브랜드가 동시에 참여해 기존 할인률에 최대 30%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대형 행사다. 대표 브랜드는 몽블랑, 코치, 나이키, 아디다스, 뉴발란스, 타미힐피거, 타임 등이다.

긴 연휴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10월 들어 롯데아울렛 매출은 전년 대비 16% 신장했으며, 특히 가족 단위 나들이객이 많이 모이는 교외형 아울렛 매출은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

이번 메가 세일은 아울렛 매출 회복세와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맞물리며 긴 시간 동안 어려움을 겪어온 파트너사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작년보다 행사 기간을 이주일 늘려 쇼핑 고객을 분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코로나19에도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명품 병행 수입 행사를 점포별로 진행한다. 김해점, 파주점, 수완점에서는 ‘해외명품대전’이 열려 20여개 명품 브랜드 상품을 기존 행사가에 10% 추가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인다. 이천점에서는 해외패션 인기 브랜드인 ‘에트로’ 패밀리 세일을 10월 28일(수)부터 11월 1일(일)까지 진행, 기존 할인가에 추가 20~70% 할인 혜택이 더해져 최대 쇼핑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울렛 인기 상품군인 아웃도어/스포츠 행사도 150억 규모로 선보인다. 기흥점에서는 10월 29일(목)부터 11월 4일(수)까지 ‘데상트’와 ‘다이나핏’ 인기상품 대전을 진행해 최대 70% 할인 판매하고, 광명점에서는 10월 29일(목)부터 11월 4일(수)까지 ‘타이틀리스트’ 초대전을 진행해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파주점에서는 11월 6일(금)부터 11일(수)까지 ‘푸마’ 창고 대개방전을 진행해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더불어, 할로윈 시즌을 맞아 점포별 특색 이벤트도 준비했다. 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에서는 할로윈 포토존을 구성해 할로윈 코스튬 복장을 대여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주말에는 코스튬 복장으로 방문한 어린이들에게 일별 한정 수량으로 ‘초콜릿이 담긴 호박 바구니’를 증정한다. 기흥점과 이천점에서는 거리 버스킹과 코스튬 퍼레이드 등 특색 이벤트를 준비했다.

롯데백화점 문언배 아울렛MD팀장​은 “메가 세일 기간을 이주일 더 늘리면더 더욱 폭 넓은 혜택과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며, “많은 고객들의 방문이 예상되는 만큼 안전한 쇼핑 환경을 위해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소비자와 파트너사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쇼핑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박진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