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은행권 펀드 판매 관행 개선해야"...금감원 직원 펀드의혹 연루 안돼" "
금감원장, "은행권 펀드 판매 관행 개선해야"...금감원 직원 펀드의혹 연루 안돼" "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10.26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감원장<사진제공=연합뉴스>

은행연합회와 금감원에 따르면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 스타트업 지원센터 프론트원에서 15개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사모펀드 불완전판매 관련 은행장 중징계 검토에 대해 가급적 올해 안에 진행 할 예정이며 라임 펀드 판매 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를 연내 개최하겠다는 뜻을 26일 밝혔다.

그는 금감원 직원의 라임펀드 사태 연루와 관련해 금융감독원 직원의 라임펀드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해선 구속된 전직 직원을 제외하곤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와함께 은행장들에게 금융 부실을 막기 위해 충당금을 충분히 쌓고 펀드 판매 관행을 고쳐 옵티머스 사태로 추락한 신뢰를 회복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우선 코로나19발 경제 위기를 극복하려면 은행권이 자금중개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향후 부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하는 등 손실 흡수 능력을 유지하면서 신(新)성장 산업에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은행권의 펀드 불완전 판매로 실추된 신뢰 문제도 언급됐다.

윤 원장은 "금융소비자의 피해를 적극적으로 구제하는 한편 앞으로는 최근과 같은 사모펀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은행의 펀드 판매 관행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원장은 비대면 거래 확산과 점포 축소 과정에서 나타나는 고령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의 불편 문제, 은행권의 기후 리스크 선제적 대응 문제 등도 주요 과제로 꼽았다.

이에 대해 은행장들은 코로나19 비상경제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8개월여간(2월 7일∼10월 22일) 신규 대출 104조원, 만기 연장 100조원 등 총 205조원의 금융 지원을 실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산 금융, 기술금융, IP(지적재산권) 금융 등을 통해 혁신·벤처·중소기업에 3년간(2019∼2021년) 100조원의 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펀드 불완전 판매 예방 차원에서 '은행 비예금상품 내부통제 모범규준'을 만들어 시행하는 등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 은행장들은 일자리펀드(3천200억원), 일자리 기업 협약보증(1천억원) 등 지난 3년간 추진한 5천억원 규모의 '은행 공동 사회공헌 활동' 실적도 밝혔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