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수소운반선 시대 앞당긴다
현대重그룹,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수소운반선 시대 앞당긴다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10.2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현대글로비스 등과 함께 세계 최초로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 인증을 획득했다.
 
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과 현대미포조선은 22일 한국선급(KR)과 선박 등록기관인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2만 입방미터(㎥)급 액화수소운반선에 대한 기본인증서(AIP, Approval in Principle)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선박은 대형 사이즈로 개발돼 상업적으로 실제 운항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액화수소운반선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현대글로비스 등과 실선 적용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선급 기본인증은 선박 기본설계의 적합성 및 안전성을 검증하는 절차로, 조선사의 본격적인 영업 활동의 토대가 된다.

이 선박은 이중구조의 진공단열식 탱크를 적용, 단열성을 높여 운항 중 발생하는 수소 증발가스(BOG:Boil-Off Gas)를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전기추진 방식을 채택해 향후 수소 증발가스를 연료전지의 연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대량의 수소를 선박으로 운송하기 위해서는 부피를 1/800으로 줄이고 안정성을 높이는 액화 공정이 필수적이다. 수소는 영하 163도에서 액화하는 LNG보다 더 낮은 영하 253도의 극저온에서 액화하기 때문에, 액화수소운반선은 이를 안정적으로 보존하는 첨단 극저온 기술이 필요하다.

한국조선해양은 액화수소 화물 처리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소 증발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은 선박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현대글로비스와 지마린서비스는 액화수소의 저장 및 운송 과정에서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분석했다.

세계 수소위원회가 지난 2017년 공개한 ‘수소 규모 확장(Hydrogen, Scailing Up)’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수소 시장은 2050년 2조 5,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해 전체 에너지 수요의 18%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해운업체가 협력해 미래 수소경제 시대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대용량 수소 운송 시장을 적극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라이베리아 기국의 알폰소 카스티에로(Alfonso Castillero)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오랜 역사와 기술적 검증능력을 가진 기국(Flag State)의 입장에서 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에 참여하게 돼 뜻 깊다”며 “동 선박의 설계 및 건조에 대한 안전성과 관련 규제를 면밀히 검토했으며, 조선-해운산업의 훌륭한 파트너들과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