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 코로나 여파, 공유오피스 시장 지각변동
[공유경제] 코로나 여파, 공유오피스 시장 지각변동
  • 채희정 기자
  • 승인 2020.10.06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the agility effect
출처: the agility effect

코로나 여파 상쇄할 경영 유연성 눈길

코로나로 전세계 경제 지각변동이 상당한 가운데 각 업계별 살아남기 전략도 제각기다. 전체적인 경제흐름이 하락세지만 유연성 있는 전략을 통해 수익과 사업변화를 도모하겠다는 의지다.

지난 1일 블룸버그 등 외신들은 공유오피스 시장 수요가 작년보다 증가세를 기록했다며 코로나 여파에 따른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위한 유연근무제 및 재택근무 증가로 오히려 단기 임대건수가 증가하는 등의 변화 요소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새로운 경제플랫폼으로 눈길을 끌었던 공유오피스는 비교적 높은 임대료 등의 미처 메우지못한 약점으로 미미한 평가를 받아온 바 있다. 하지만 전세계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공간의 유연함이 요구되면서 반전의 수익기회라는게 업계의 설명이다.

기존 정해진 업무공간을 벗어나 시간과 공간의 변화, 이용자들의 회전율이 높아지는 바이러스 시대에 공유오피스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졌다. 공유오피스 업계 관계자는 “업무공간의 유동성이 잦은 시대가 도래하면서 공유오피스 업계는 시설과 공간의 분위기 등 이용자의 세세한 서비스 요소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medium
출처: medium

단순 임대 외 부가 서비스까지

집과 업무공간이라는 단순한 이분법을 벗어나 시공간의 한계는 더욱 흐릿해져간다. 이러한 흐름에 공유오피스 업계는 단순 임대기능뿐만 아닌 다양한 서비스 구축으로 경쟁력을 더 해가고 있다.

최근 공유오피스 업계는 “이용자들이 별도로 사무실 인테리어 및 시설 등을 구입하지않아도 되는 비용부담을 덜어줌으로써 이용 만족도를 더하고 있다”며 “바이러스가 잦을 것으로 전망되는 미래 산업시대에는 공유오피스 기능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부동산 업계도 이러한 공유오피스 시장 성장흐름에 “과거 임대인이 우위를 차지했던 임대구조가 임대법 개정과 공유오피스의 등장으로 임차인과의 균형이 맞춰지고 있다”고도 전했다.

전체적인 경제성장률 둔화 속에서 공유오피스 시장은 틈새시장으로 장기적 생존전략을 세우고 있다. 동전의 이면을 본 공유오피스 업계가 앞으로도 현 우리 경제에 어떠한 잣대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