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옵티머스 사기' 관련 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검찰 '옵티머스 사기' 관련 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09.24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제공=하나은행>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4일 옵티머스 펀드 수탁은행인 하나은행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6월에 이은 두번째 압수수색이다.

지난 7월 말 서울중앙지검의 조사1부가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 등 경영진 4명을 재판에 넘겼다. 이후 이달 초 대형 경제사건을 수사하는 경제범죄형사부로 재배당해 옵티머스 수사에 다시 시동이 걸렸다.

옵티머스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대한 안전 투자를 강조하며 투자자들로부터 돈을 끌어 모은 뒤 실제로는 부실기업의 사모사채를 인수해 사기를 쳤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의 수탁영업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옵티머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하나은행은 문제가 된 옵티머스의 펀드를 관리하는 수탁은행으로 옵티머스의 펀드금액 5300억원 대부분을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옵티머스는 하나은행에 부실 사모사채 매입을 지시하면서도 예탁결제원에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종목을 등록해 펀드명세서를 위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수탁은행인 하나은행이 일부 펀드의 신탁계약서에 투자대상 자산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기재됐음에도 옵티머스와 모의하여 사모사채를 매수했는지 등을 알기 위해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하나은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추후 은행 관계자들을 소환해 수탁회사로서의 업무를 적절히 처리했는지 등을 따져 물을 계획이다.

검찰은 하나은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후 추후 은행 관계자들을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또 검찰은 정영제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으로부터 자금을 투자받기 위해 로비를 벌였다는 관련자 진술도 확보, 사실관계를 확인중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편, 전파진흥원은 2017년 6월∼2018년 3월 옵티머스에 748억원을 투자했다가 규정 위반 사실이 드러나 투자를 철회했다.

검찰은 정 전 대표를 출국 금지하고 잠적 중인 그의 소재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