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자본 확충 위해 IPO 추진
카카오뱅크, 자본 확충 위해 IPO 추진
  • 김민환 기자
  • 승인 2020.09.2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 l 카카오뱅크
CI l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23일 열린 이사회에서 기업공개(IPO) 추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IPO의 목적은 자본 확충 수단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카카오뱅크는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IPO를 위해 연내 감사인 지정 신청과 상장 주관사 선정 절차에 나선다.

카카오뱅크 측은 "상장할 시장과 목표 시점, 상장 규모 등 IPO의 세부 사항은 이제부터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의 1호 자회사 IPO 사례인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2호 상장 자회사로 주목을 받고 있다.

2017년 출범해 영업을 개시한 카카오뱅크의 현재 자본금은 1조8255억원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자산규모는 24조4000억원, 바젤Ⅲ 기준 자기자본비율(BIS)은 14.03%이다. 연체율은 0.22%로 낮은 수준이다. 상반기 명목 순이자마진(NIM)은 1.60%였다.

8월 말 현재 고객 수는 1294만명이다. 수신 잔액은 22조3159억원, 여신 잔액은 18조3257억원이다.

증권가에서는 카카오뱅크가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본격적인 상장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 선두주자인 데다가 카카오를 등에 업은 만큼 확실한 IPO 대어로 꼽혀왔다.

[비즈트리뷴=김민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