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직장인 한가위...“명절나기도 언택트”
코로나19가 바꾼 직장인 한가위...“명절나기도 언택트”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9.1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유진그룹
자료: 유진그룹

올 한가위에 직장인들 열 명 중 일곱 명은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집에 머물며 '비대면 명절'을 보낼 것으로 나타났다.

유진그룹(회장 유경선)은 최근 유진기업, 유진투자증권, 동양, 유진홈센터, 유진저축은행, 한국통운, 한일합섬 등 계열사 임직원 1382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 계획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추석 연휴에 이동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10명 중 7명(69.9%)이 ‘가족과 집에 머무르겠다’고 답했다. 반면 ‘고향을 방문하거나 여행을 가겠다’는 응답은 25.7%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귀성 혹은 여행 계획이 있다’는 응답이 68.4%, ‘집에 머물겠다’는 응답이 29.3%를 각각 기록한 것과 대비된다. 코로나19 확산우려로 정부가 개천절, 한글날이 포함된 추석 연휴를 특별방역기간(9월 28일~10월 11일)으로 정하는 등 방역조치가 강화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고향을 방문하더라도 귀성길은 가급적 비대면으로 오가려는 것으로 조사됐다. 귀성 계획이 있는 응답자 중 85.7%가 ‘자가용 차량을 이용하겠다’고 응답했다. ‘버스, 열차, 항공편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교통편 별로 각각 한 자릿수에 그쳤다.

명절 선물 쇼핑도 비대면 구매가 대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 3명 중 2명(66.3%)이 ‘온라인 쇼핑으로 명절 선물을 구매하겠다’고 답했다. ‘대형마트와 백화점을 방문하겠다’는 응답은 각각 16.3%와 9.6%에 머물렀다.

명절에 귀향하지 않고 시간을 보낼 방법으로는 ‘미뤄둔 TV프로그램 몰아보기’(30.4%), ‘아무것도 안 하고 쉬기’(21.9%), ‘동네 산책’(16.9%), ‘집에서 할 수 있는 취미활동’(10.1%) 등을 주로 꼽았다. ‘가까운 도심으로 호캉스라도 다녀오겠다’는 응답은 1.4%에 그쳤다.

한편, 명절 연휴기간 사용할 예상 경비는 평균 64.1만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66.5만원)으로 집계됐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유지되는 가운데 안전한 귀성과 휴식이 이번 명절의 가장 중요한 화두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임직원들의 안전한 명절나기를 위한 지원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연휴 중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