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전자증권제도 도입 1년...전자등록잔고 321조↑"
예탁원, "전자증권제도 도입 1년...전자등록잔고 321조↑"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0.09.1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ㅣ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16일 전자증권제도 도입 1년 동안 전자등록 관리자산(잔고)은 321조원 증가한 5101조원을 기록했으며, 자본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시장혁신을 위한 토대가 됐다고 평가했다.

예탁원에 따르면, 전자증권제도 도입 이후 현재까지 의무전환대상인 상장회사와 전자증권제도를 선택한 비상장회사의 주식이 모두 전자증권으로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장사 219개사도 전자증권으로 주식을 발행하는 등 이 제도를 이용한 회사는 지난달 31일 기준 총 2588개사에 이른다.

예탁원은 "상장 주식의 실물주권 미반납 비율이 0.68%에서 0.41%로 점진적으로 감소 중이고, 그간 전산장애나 초과기재 등의 사고나 장애가 없었던 점을 고려할 때 자본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자증권제도 도입으로 인한 효과로 실물주권 발행비용이 1년간 약 130억원 절감됐고, 실기주 발생 가능성 차단에 따른 경제적 효과도 약 70억원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예탁원은 "비상장회사의 절차적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발행사의 전자증권 전환을 위한 1개월 공고‧통지 기간 완화 등 제도개선 수요를 파악해 정책당국에 건의하는 등 전자등록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찾아가는 서비스 실시, 정관 변경 지원과 온라인 교육 컨텐츠 제작‧배포 등 비대면 방식의 지원 수단을 마련해 제공하겠다고 부연했다.

예탁원은 주식발행등록수수료 및 전자투표‧위임장 수수료 면제, 증권대행 기본수수료 20% 감면 등 인센티브도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ㅣ 한국예탁결제원
ㅣ 한국예탁결제원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