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대주주 과세 범위 개선 필요 "투자심리 위축 우려"
김병욱 의원, 대주주 과세 범위 개선 필요 "투자심리 위축 우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08.2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의원 <사진제공=김병욱 국회의원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대주주 범위가 올해 연말 기준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확대되는데에 대해 유예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25일 밝혔다.

이날 김병욱 의원은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발표한 금융세제 선진화 방안이 23년부터 시행될 예정인 상황에서 양도소득 과세 전면화를 위해서는 법제도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아직 이중과세의 논란이 되는 증권거래세 폐지 계획이나 손익통산, 이월공제의 법‧제도적 장치가 완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주식 대주주 기준만 대폭 낮춘다면 주식시장의 충격과 함께 조세저항만 심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행 대주주 과세 방식은 연말 특정 시점의 주식 보유 금액을 기준으로 과세대상 대주주가 결정되다 보니 대주주 과세기준을 3억원으로 확대할 경우 연말에 조세회피를 위한 개인투자자의 집중 매도를 유인하여 가뜩이나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우려되는 국내 주식시장에 대한 투자심리를 크게 위축시킬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부동산 중심으로 움직이는 부동자금을 흡수하여 자본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금융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대주주 요건을 현행 10억원으로 유지하는 데 있어 금융위가 정부 내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해당 부분에 대해 기재부에 얘기하고 정부 내에서 강하게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