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육상에서 흘러온 쓰레기로 어업인 피해 우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육상에서 흘러온 쓰레기로 어업인 피해 우려”
  • 황초롱 기자
  • 승인 2020.08.1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사진 좌측에서 네번째)이 한강 하구 지역 어촌을 찾아 폭우로 육상에서 유입된 쓰레기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l  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사진 좌측에서 네번째)이 한강 하구 지역 어촌을 찾아 폭우로 육상에서 유입된 쓰레기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l 수협중앙회

12일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최근 기록적 폭우로 강물을 따라 육상에서 흘러든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인천 신불어촌계와 남북어촌계등 한강 하구 지역 어촌을 살펴보며 "조속한 수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이날 쓰레기 침적 현장을 찾은 임 회장은 주민들에게 위로물품을 전달하는 한편 “집중 호우에 따라 어촌과 어장으로 흘러든 육상 쓰레기가 막대한 규모”라며, “어업인 피해를 막기 위해 하루 빨리 수거돼야 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또 “어업인과 수협 자체 작업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육상쓰레기 침적 현장에 이어 서울 강서구 소재 수협 강서공판장을 찾은 임 회장은 장마철에 따른 수산물 물가 동향을 살펴보고 “수산물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임 회장은 지난 6일부터 11월15일까지 진행되는 제철수산물 할인행사 ‘대한민국 찐 수산대전’을 맞아 최근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공판장에서 바다장어를 직접 구입했다.

[비즈트리뷴=황초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