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3억원 기탁
건설업계,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3억원 기탁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8.12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ㅣ대한건설협회

최근 전국적으로 지속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를 복구하고 수재민을 돕기 위해 건설업계가 힘을 모았다.

대한건설협회(회장 김상수)와 건설공제조합(이사장 최영묵)은 공동으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2020 수해 이웃 돕기’ 모금처인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폭우 피해가 집중된 지역을 중심으로, 수해 확산 방지와 이재민의 경제적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은 “역대 최장기간을 기록한 장마 등 집중호우로 전국 곳곳에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이번 성금이 피해 지역에 잘 전달돼, 실의에 빠져 있는 수재민들이 조속하게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데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건설협회는 지난 12일 논현동 건설회관에 ‘건설현장 수해 피해 신고센터’를 개설한 바 있다. 이 센터에서는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건설현장별 업계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접수받아 정부기관에 전달, 적극 지원받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