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글로벌 기업의 코로나19 대응사례와 신(新)전략’ 보고서 발간
KOTRA, ‘글로벌 기업의 코로나19 대응사례와 신(新)전략’ 보고서 발간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08.09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시장 환경과 산업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도 온라인·비대면 사업 비중을 높이면서 ‘가치사슬 재편’과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KOTRA(사장 권평오)가 미국, 일본, 독일, 베트남, 인도 등 국가에서 활동하는 글로벌 기업 37개사의 코로나19 대응사례와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조사해 발간했다.

KOTRA는 <글로벌 기업의 코로나19 대응사례와 포스트 코로나 신전략> 보고서에서 산업 움직임을 ▲제조 ▲유통·물류 ▲금융 ▲여행·항공 ▲통신·인프라 등 5개 업종으로 나눠 분석하고 각국 기업사례를 소개했다. 현재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 경영 화두는 ‘직원안전·사회공헌’, ‘온라인 마케팅’, ‘디지털 전환’으로 요약된다.

■ ‘직원 안전관리’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은 선택 아닌 필수

코로나19 이후 미국 ‘비접촉’ 소비 트렌드의 최대 수혜기업은 월마트다. 월마트는 폭증한 쇼핑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직원을 상대로 시급 인상과 보너스 제공은 물론 무료 원격의료서비스까지 지원했다. 노인, 기저질환자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소비자를 위한 별도 쇼핑시간과 의료인력 전용 쇼핑시간인 ‘히어로즈 아워스(Heros Hours)’도 운영해 고객 안전을 챙겼다.

제품, 매장, 직원의 위생·안전 상태에 주의를 기울이고 긴급구호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에도 적극 나서는 경영전략이 성과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일본 소니, 독일 지멘스, 베트남 빙그룹(Vingroup)·비텔(Vietel), 아랍에미리트 스트라타(Strata)도 자사 생산설비를 활용해 코로나19 방역용품을 생산하거나 방역 서비스를 제공했다. 코로나19 시대, ‘가치 소비’와 ‘윤리적 소비’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 코로나19 대응하며 ‘온라인 마케팅’과 ‘디지털 전환’ 가속화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플랫폼의 시장 지배력이 한층 강해지고 있다. 산업 현장에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혁신기술을 도입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장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각국 기업은 디지털, 친환경 기술 등을 토대로 미래 신성장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일본 여행·서비스 기업 제이티비(JTB)는 원격근무 숙박상품과 같은 서비스를 개발해 뉴노멀 시대에 발맞춘 새로운 관광문화 사례를 창출했다. 독일 아우디자동차는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한 디지털 라이브 컨설팅을 선보였다. 아우디는 24시간 온라인 상담은 물론 틱톡 등 새로운 채널을 통한 디지털 마케팅도 강화하고 있다.

싱가포르 은행 디비에스(DBS)는 세계 최고 디지털 은행을 목표로 디지털 실행 전담 조직을 마련하고, AI·클라우드·데이터분석 전문 인력 2,000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인도 통신회사인 릴라이언스 지오는 페이스북과 협업해 모바일결제, 소셜미디어, 게임, 항공·호텔 예약 등 다양한 온라인 분야에서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앱 개발에 착수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코로나19로 온라인·비대면 중심 기업 활동이 확대되고 미래 첨단산업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국내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온-오프라인 기업의 전략적 제휴, 정부-기업-시민사회 간 협력 생태계 구축 등을 통해 신성장 분야를 개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