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동행' 행보...이번에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 위해 30억원 기탁
삼성의 '동행' 행보...이번에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 위해 30억원 기탁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8.0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장기간 이어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

삼성은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0억원을 기탁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제일기획,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등 13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성금 이외에도 현장을 찾아 피해 주민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복구를 돕는 ▲침수 전자제품 무상점검 특별 서비스 ▲이동식 세탁차량 지원 ▲사랑의 밥차 지원 ▲수해지역 중장비 지원 ▲삼성의료봉사단 현지 의료지원 등을 병행하기로 했다.

우선, 삼성전자서비스는 폭우가 시작된 지난달부터 부산, 울산, 대전 등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서 침수 가전제품 세척 및 무상점검 등 수해복구 특별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피해가 집중된 대전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현장에는 특별 서비스팀을 파견해 집중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재난 구호용 이동식 세탁 차량인 '온정나눔 세탁소'를 피해 지역에 파견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의 옷과 이불 등의 세탁과 건조를 지원한다. 또 '사랑의 밥차'를 현장에 보내 식사를 제공하는 등 피해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의 의(衣)와 식(食)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의료봉사단은 현지에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을 파견해 주민들의 건강을 점검하는 등 의료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